[SC현장] 스타 없는 '브레이커스', 그럼에도 별 볼 일 있다 (종합)

2018-04-20 12:01:13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스타는 없지만, 별 볼일 없는 예능은 아니다.



음악 예능도 미디어 환경에 맞춰 진화 중이다. 완성물만을 내놓았던 기존의 방식과는 달리, 작업 과정을 공개하고 기대감을 높인 뒤 결과물을 내놓는 방식., 특히 온라인을 적극활용, 소통하며 관심도를 높이는데, SNS와 스마트 기기 활용에 능한 젊은 층을 공략하기 좋다는 것이 강점이다.

오늘(20일) 첫 방을 앞두고 있는 Mnet '브레이커스'는 확실히 진화한 음악 예능이다. 작사, 작곡, 보컬까지 실력과 매력을 겸비한 8명의 싱어송라이터들이 각 주제에 맞는 곡을 작업해 완성된 곡으로 무대 위에서 개인 배틀을 펼치고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평가를 받는 신개념 뮤직 배틀 쇼.

또 한가지 인상적인 점은 새로운 얼굴들이 많다는 것인데, 기존 프로그램들이 '스타플레이어'를 기용해 화제성을 높인 것과는 달리 실력 있는 뉴페이스들로 라인업을 채웠다. '실력이 있으면 결국 인정받을 수 있다'는 SNS의 순기능을 제대로 살려보자는 의도로 풀이 된다.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브레이커스'의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황성호 PD와 MC 샤이니 키를 비롯해 콜드, 정재, 스무살, 미아, 페노메코, 차지혜, 서사무엘, 주영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먼저 황성호PD는 아티스트 섭외 배경을 묻는 질문에 "제작을 준비하면서 작사, 작곡, 노래까지 가능하신 가수 분들과 프로듀스 분들 미팅을 많이 했다. 개별 미팅을 통해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실력있는 아티스트 분들을 섭외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과연 이들에게 예능적 재미를 기대해볼 수 있을까. 황PD는 "예능적인 요소는 분명히 존재한다. 준비를 하며 아티스트들이 아직 완성이 되지는 않았지만, 소중한 곡들을 방송에서 오픈하는 경우도 있다"면서 "노래를 소개하면서 노래가 가진 스토리, 노래를 만든 싱어송라이터들의 감정을 소개하면 재미를 줄 수 있다고 판단했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프로그램의 유일한 스타(?)는 샤이니 키 뿐이다. 그는 MC를 맡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키는 이날 "음악 예능 단독 MC로 인사를 드린다. 처음 섭외가 들어왔을 때는 내가 심사, 평가자 위치가 아니라 부담이 없었다. 출연을 많이 고민하진 않았다"고 MC가 된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출연자 8인 모두 실력 있는 분들로 모두 잘 모셨다고 생각한다. 전 좋은 곡을 잘 매칭해서 대중에게 보여드리는 게 아직 더 좋기 때문에 스스로 싱어송이 필수적인 항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출연자들을 통해 각 장르에 대해 새롭게 공부하고 있으며 그들이 즐기는 모습을 보며 많이 배우고 있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출연진들은 트렌디함과 재미를 자신했다. 서사무엘은 "경연프로인 만큼 중간중간 재미있는 요소도 많이 있을 거라 보장한다"며 "다른 말씀은 드리지 않겠다. 제작진의 안목과 각기 다른 장르를 하고 있는 음악적 역량으로 방송이 끝난 뒤 한국 대중음악의 트렌드가 바뀔 것이라고 장담한다"고 힘줘 말했다.

페노메코 또한 "경쟁이지만 서로 다른 장르의 음악을 하는 사람들이 무대를 보여주는데 의미가 있다고 본다. 1차 경연을 하면서 자기 무대가 만족스럽게 펼쳐지면 승패에 그렇게 연연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만족했다. 그는 "타 프로그램과는 다른, 아티스트가 보여줄 수 있는 무대를 준비하고 있겠다"고 덧붙였다.

정재는 "10대, 20대 초반이 많이 보리라 생각하는데 자라나는 새싹들에게 많은 취향을 저격할 수 있는 곡들, 폭넓은 스펙트럼을 소개할 수 있는 곡들을 선보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콜드는 "1차 경연을 해본 결과 다 너무 좋은 곡과 무대를 보여주셨다. 올해 하는 Mnet 방송 중에서 저희 방송이 제일 잘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스타 없는 '브레이커스'. 이 프로그램은 스타 발굴에 성공할 수 있을까. 오늘(20일) 밤 11시 첫 방송.

joonaman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