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정정아 "아나콘다 사건 후 교통사고로 목숨 잃을 뻔"

2018-04-21 09:27:5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방송인 정정아가 "죽고 싶다고 생각했던 시절, 폐차될 정도의 큰 교통사고로 인해 새 삶을 살게 됐다"고 한 편의 드라마 같은 사연을 공개한다.



21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는 '사람 일은 모른다'라는 주제로 방송인 정정아, 코미디언 김인석, 가수 박윤경, 가수 강진 등이 출연해 한치 앞을 몰랐던 시절의 울고 웃었던 이야기들을 나눠본다.

이날 정정아는 "아나콘다 사건 이후 대인기피증과 우울증에 시달려 홀로 남양주에 살았다. 모든 인간관계를 끊고 주말농장을 하며 3년을 지냈다. 그때 거울 속 내 모습이 싫어 삭발을 하기도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녀는 "미용실 거울에 비친 내 모습이 너무 초췌해 보였다. 그 당시 몸무게가 39kg이었다. 그래서 삭발을 해달라고 했다. 어차피 죽을 생각이었기에 머리스타일은 중요치 않았다"며 "미용실에 들렀다가 집에 가는 길에 트럭과 교통사고가 났다"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정정아는 "저 멀리서 오토바이가 오더라. 그래서 피했는데, 알고 보니 전조등이 한 쪽 고장 난 트럭이었다. 차가 폐차 될 정도로 큰 교통사고였다. 순간 기절을 했다가, 정신이 살짝 나면서 어디선가 찬바람이 휙 불었다. 그때 '너 죽고 싶다고 했지? 죽는 게 어떤 건지 느껴봤어? 어떻게 할래, 살래 죽을래?'라는 목소리가 들렸다. 그때 정말 힘든 일이 많아서 죽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알고 보니 나는 살고 싶었더라. 그래서 '살고 싶어요. 저 살고 싶어요'라고 크게 소리쳤다"라고 말하며 폭풍 오열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음날 폐차장에 간 정정아는 "직원이 '이 차에 탄 사람 죽었죠?'라고 묻더라. 내가 운전자라고 하니까 너무 놀라워했다. 차는 폐차가 됐지만 나는 기적처럼 손끝 하나도 다치지 않았다. 교통사고 이후 모든 게 새롭게 보이기 시작했다"며 "누구든 꿈을 찾아갈 때 힘들 일이 많이 있다. 하지만 나도 이겨냈다. 힘든 역경을 겪어도 삶을 포기하지 않았기에 행복을 찾을 수 있었다"라고 당찬 모습을 드러냈다.

"지금까지 살면서 웃으면서 방송을 해본 적이 없다"라고 밝힌 새신부 정정아의 밝고 희망찬 메시지는 21일(토) 밤 11시에 방송되는 MBN '동치미'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