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공로상' 임청하, 딸 축하에 '눈물'…'단아한 붕어빵 모녀'

2018-04-23 10:57:27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중화권 톱배우 임청하가 국제영화제 수상식서 딸의 축하를 받고 눈물을 흘렸다.



중화권 매체들은 23일 "임청하가 우디나 극동영화제에서 평생공로상을 받았다"며 "특별히 이탈리아로 건너온 딸이 준 꽃다발 축하를 받고 어느때보다 기쁜 표정을 지으며 눈물까지 보였다"고 전했다.

임청하 딸 싱아이린은 엄마를 닮은 미모로 흰색 실크 블라우스와 검은색 롱치마로 단아한 분위기를 풍기며 수상한 엄마를 따뜻하게 안아줬다.

우디네 극동영화제는 아시아 영화를 소개하는 유럽 최대 규모의 영화제. 경쟁부문 없이 관객들의 투표로 선정되는 관객상이 유일한 수상부문이다. 한국영화로는 배창호 감독의 <정>(2000년), 장진 감독의 <킬러들의 수다>(2002년), 박찬욱 감독의 <복수는 나의 것>(2003년) 등의 작품들이 이 영화제에서 수상한 바 있다. 이번 '제20회 우디네 극동영화제'가 20일부터 28일까지 열린다.

이번 우디네 극동영화제에는 유독 많은 한국 작품들이 선을 보였다. 영화 '강철비'의 출연진인 정우성, 곽도원 등 출연진도 영화제를 찾았다.

임청하는 22일 생일을 맞은 정우성의 축하파티에 찾기도 했다. 정우성은 사진과 함께 "아시아의 전설적인 배우와 만났다"는 글을 덧붙여 존경을 표했다.

한편 임청하는 1973년 영화 <창외>로 데뷔한 중화권 스타로 1994년까지 약 20년 동안 영화 <동방불패>, <중경삼림> 등 100여 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