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태극전사들, 21일 서울광장서 월드컵 향한 여정 첫발

2018-05-17 11:23:04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하는 축구 대표팀의 출정식이 오는 21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린다.



오전 11시 30분부터 2시간 동안 진행되는 출정식에선 손흥민(토트넘), 기성용(스완지시티) 등 월드컵을 앞두고 소집되는 28명의 선수가 특별 제작한 단복을 입고 나온다.

선수들은 레드카펫과 무대에서 팬들에게 인사하며 러시아 월드컵 필승을 다짐한다.

이 자리엔 역대 월드컵에서 활약한 차범근, 최순호, 홍명보, 서정원, 최진철, 이운재 등 선배들도 참석해 후배들을 격려한다.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는 응원가도 발표될 예정이다.

월드컵을 앞두고 대표팀 소집과 맞물려 별도 행사를 기획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엔 숙소나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 집결하는 방식으로 소집이 이뤄졌다.

대한축구협회는 한 달이 채 남지 않은 월드컵 열기를 끌어올리기 위해 이 같은 출정식을 준비했다. 출정식은 지상파 3사를 통해 생중계된다.

송기룡 축구협회 홍보마케팅실장은 "러시아 월드컵을 향한 대장정을 국민과 함께 시작한다는 의미로 마련했다"며 "축구팬들과 인근 직장인들이 많이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하는 축구팬 1천 명에게는 러시아 월드컵 슬로건 'We, The Reds!'가 적힌 머플러가 제공된다.

mihy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