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불청' 김국진♥강수지, 어디서도 볼 수 없는 '감동의 결혼식'

2018-05-16 06:45:3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불청 공식 1호 커플' 김국진-강수지가 눈물의 결혼식을 올렸다.



15일 밤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강원도 정선에서 청춘들과 함께한 김국진-강수지의 깜짝 결혼식이 공개됐다.

이날 청춘들은 김국진-강수지를 위해 깜짝 결혼식을 준비했다. 양수경은 두 사람을 위해 이틀에 걸쳐 준비한 이바지 음식을 상 위에 정성껏 차렸고, 다른 청춘들도 그를 도와 결혼식을 준비했다. 극비리에 모든 결혼식 준비가 끝났고, 김국진-강수지는 양수경의 부름에 밖으로 나왔다.

김국진-강수지는 이바지 음식부터 꽃까지 모두 양수경이 두 사람을 위해 준비했다는 사실에 감동했다. 양수경은 "결혼식도 안 하고 잔치도 안 하니까 우리끼리 잔치하자"고 말했다. 이에 김국진은 "우리는 식을 안 하고 가족들만 모여서 밥 먹고 하려고 했다. 결혼식 할 생각이 없었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신랑·신부 입장을 앞두고 강수지는 끝내 눈물을 흘렸다. 이 모습을 본 청춘들도 뭉클해 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마침내 두 사람은 청춘들의 축하를 받으며 나란히 입장했다.

이와 함께 김국진-강수지의 첫 만남부터 20년 만에 '불청'을 통한 재회, 그리고 연애와 결혼까지 풀 스토리가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1992년 한 프로그램에서 개그맨과 가수로 처음 만난 김국진과 강수지. 강수지는 자신의 콘서트 때마다 김국진을 초대하는 등 두 사람은 연예계 선후배로 돈독한 친분을 쌓았다. 이후 각자 활동에 열중하고 지내던 두 사람은 2015년 2월, 운명처럼 '불청'을 통해 재회했다. 첫 방송부터 '치와와 커플'이라는 애칭을 얻은 두 사람은 함께하는 시간 동안 서로에 대한 마음을 확인했고, 2016년 8월에 연애 사실을 인정하며 '불청 공식 1호 커플'이 됐다.

약 2년의 시간이 지난 후, 이제는 '불청 공식 1호 부부'가 된 김국진-강수지. 두 사람은 청춘들의 축하 속에 '이마 뽀뽀'로 영원한 사랑을 약속했다. 또 김국진은 "결혼 날짜는 5월 23일이다. 그날 가족이 모여서 식사를 할 거다"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이날 청춘들은 김국진-강수지의 결혼 축의금 대신 직접 정성껏 쓴 손편지를 건네며 두 사람을 축복했다. 강수지는 "이런 자리를 둘 다 쑥스러워해서 이런 게 없을 거라 생각했는데 또 이런 자리를 마련해주니까 기분이 더 행복한 거 같다"며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소박하고 따뜻했던 이날의 결혼식은 김국진-강수지를 향한 청춘들의 진심과 정성까지 더해져 그 어떤 초호화 결혼식보다 아름답고 감동적이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