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오달수 측 "건강 이상? 입원 후 현재는 퇴원…심각한 상태 NO" [공식입장]

2018-05-16 17:57:37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미투' 논란 후 모든 활동을 중단한 오달수가 최근 건강 악화로 병원에 입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오달수 측 관계자는 16일 오후 다수의 매체를 통해 "오달수가 입원한 건 맞지만, 현재는 퇴원한 상태"라고 알렸다.

최근 오달수는 '미투' 가해자로 지목된 후 모든 연기 활동을 중단, 서울을 떠나 부산 집으로 내려가 칩거에 들어갔다.

오달수는 정신적·육체적 스트레스로 술을 들이켰고, 결국 건강 적신호로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건강 상태가 심각한 것은 아니다"며 "병원 때문에 서울에 왔다가 다시 부산으로 내려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오달수는 지난 2윌 '미투' 가해자로 지목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에 오달수는 출연 예정이던 tvN '나의 아저씨'에서 하차, 촬영을 마쳤던 영화 '신과 함께2'에서는 통편집이 결정됐다.

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는 개봉을 무기한 연기하는 등 오달수가 주연으로 캐스팅 됐던 영화들은 충무로에서 무기한 보류된 상황이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