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고보지 못한 벤치, 한승혁 2G 연속 조기 강판

2018-05-16 19:42:14

16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18 KBO리그 KIA와 넥센의 경기가 열렸다. 3회말 넥센 김규민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허용한 KIA 한승혁이 마운드에 오른 이대진 코치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고척돔=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05.16/

KIA 타이거즈 한승혁이 2경기 연속 조기 강판됐다.



한승혁은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전에 선발 등판했다. 출발은 좋았지만, 이닝을 거듭할 수록 제구가 불안정해지며 위기를 맞았고 결국 2⅓이닝 3안타 1탈삼진 2볼넷 5실점하고 물러났다.

1회 김규민-임병욱-이택근을 삼자범퇴로 처리한 한승혁은 2회 2사 후 김민성에게 첫 안타를 허용했지만 송성문을 내야 땅볼로 잡아냈다.

하지만 3회부터 급격히 흔들렸다. 선두타자 김혜성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준 것이 화근이었다. 다음 타자 박동원에게도 3볼에서 2스트라이크를 잡고, 볼을 허용하며 볼넷을 내줬다. 이어 김규민의 안타로 1-1 동점을 내준 한승혁은 임병욱의 내야 땅볼로 1사 주자 1,3루 위기가 계속 됐다.

이택근에게 좌전 안타를 맞아 또 1점 허용했고, 마이클 초이스에게 2개 연속 볼이 들아가자 결국 KIA 벤치가 더이상 두고 보지 못하고 투수를 이민우로 교체했다. 이민우가 밀어내기 볼넷과 적시타로 한승혁의 책임 주자를 모두 들여보내면서 실점은 더 늘어났다.

지난 등판인 9일 두산 베어스전에서 3⅓이닝 7실점 패전투수가 됐던 한승혁은 2경기 연속 강판되며 패전 위기에 놓였다.

고척=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