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29점' 女 배구, 도미니카공화국 꺾고 첫 승리

2018-05-16 20:40:19

사진캡처=국제배구연맹 공식 홈페이지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도미니카공화국을 풀세트 접전 끝에 잡고 첫 승리를 신고했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세계 랭킹 10위)은 16일 중국 닝보에서 열린 2018년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1주차 3조 도미니카공화국(9위)과의 2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대2(26-24, 25-27, 21-25, 25-14, 15-12) 승리를 챙겼다. 전날 벨기에(13위)에 0대3 완패했던 한국은 도미니카공화국을 상대로 대회 첫 번째 승리를 챙겼다.

에이스 김연경이 29득점을 기록하며 팀을 이끌었다. 센터 김수지(18점)는 5세트 13-12에서 결정적인 블로킹을 하는 등 발군의 활약을 펼쳤다.

한국은 1세트에서 낮고 빠른 서브로 상대의 수비를 흔든 것은 물론 안정적인 리시브로 다양한 공격을 전개하며 상대의 혼을 빼놨다. 한국은 한때 17-11까지 점수 차를 벌렸으나 도미니카공화국의 수비 집중력이 점차 살아나면서 결국 24-24 듀스를 허용했다. '해결사'는 김연경이었다. 김연경이 코트 빈 곳을 정확하게 찌르는 노련한 공격으로 포인트를 올렸다. 이어 이재영의 몸을 날린 디그가 행운의 득점으로 연결되면서 첫 세트를 따냈다. 하지만 한국은 2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내준 데 이어 3세트에서는 서브 리시브가 무너지면서 연달아 두 세트를 내줘 벼랑 끝에 몰렸다.

이를 악물었다. 한국은 4세트 리시브 안정을 되찾았다. 유효 블로킹까지 살아난 한국은 4세트에서 21-13까지 달아난 끝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운명의 5세트. 한국은 상대의 빠르고 파워 넘치는 공격에 밀려 3-7까지 뒤졌다. 그러나 한국은 김연경과 박정아의 중앙 후위 공격으로 5-7로 따라붙었다. 여기에 도미니카공화국의 공격 범실에 힘입어 13-12로 처음으로 리드를 잡은 한국은 센터 김수지의 블로킹으로 순식간에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다. 이어 양효진의 서브가 상대 리시브를 맞고 네트를 그대로 넘어오자 이재영이 재치있는 밀어 넣기 공격으로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