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좋은데 '투머치'"…'살림남2' 미나, 아픈 류필립 위한 내조

2018-05-16 21:52:41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살림남2' 미나가 갈비뼈에 금이 간 류필립을 지극정성으로 간병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미나는 남편 류필립을 지극정성으로 간병했다.

지난주 웨이크보드를 탔던 그날 이후 몸에 이상을 느낀 류필립.

의사는 "연골에 약간 금이 갔을 수 있겠다"라고 진단을 내렸다.

아픈 류필립을 위해 미나는 두 팔 걷고 나섰다.

몸에 좋다는 사골을 정성스레 고아 식사준비를 했고, 빨래와 청소를 하며 바쁜 하루를 보냈다.

이를 알게 된 류필립의 장모와 처제부부는 몸에 좋다는 음식들을 챙겨 들고 한걸음에 달려왔다.

그날 밤, 류필립은 미나에게 "나 이제 아프면 안될 것 같아"며 "좋긴 한데 '투머치'인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류필립은 "정신적으로 승리한 하루였다"며 "많이 쉬지는 못했지만, 미나씨가 혼자서 많은 것을 하는 것을 보고 기분은 좋았다"고 전했다.

또한 김승현은 며칠째 집에 들어오지 않는 아버지를 찾아나선다.

공장의 어수선한 환경에서 기름때 묻은 수건을 그대로 사용하는 아버지의 모습을 본 김승현은 한동안 말을 잃었다.

김승현과 그의 절친 최제우(구 최창민) 아버지와 함께 식당에 앉아 낮술을 마셨다.

이때 김승현의 아버지는 아들을 향해 "창민이 반만 닮아보라"며 호통을 치기도 했다.

이후 두 사람은 낮술에 거나하게 취한 아버지의 마음을 풀어드리기 위해 노래방과 오락실을 전전하며 칠십대 아버지의 사춘기소년 같은 일탈에 함께 했다.

김승현의 아버지는 최제우를 앞세워 집으로 향했고, 아버지는 예상외의 어머니의 반응에 "내가 대장이다"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