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 끝내기포' 넥센, KIA에 극적인 재역전승

2018-05-16 22:18:09

16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18 KBO리그 KIA와 넥센의 경기가 열렸다. 9회말 넥센 초이스가 우월 끝내기 솔로홈런을 친 후 환호하며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고척돔=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05.16/

넥센 히어로즈가 올 시즌 KIA 타이거즈전 첫승을 거뒀다.



넥센은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KIA와의 시즌 5차전에서 8대7로 승리했다.

올해 KIA를 만나 4전 전패를 기록했던 넥센은 첫승을 올렸고, 홈 4연패와 수요일 5연패에서 벗어났다. 반면 KIA는 연승을 이어가지 못하고 시즌 21번째 패(20승)를 떠안았다.

선취점은 KIA의 몫이었다. KIA는 1회초 쉽게 점수를 뽑았다. 1사 후 이명기가 가운데 담장 상단을 맞고 떨어지는 대형 3루타를 때려냈고, 곧바로 안치홍이 2루수와 유격수 사이에 내야 안타를 기록하며 3루에 있던 이명기가 홈을 밟았다.

하지만 KIA의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넥센 타자들이 3회말 KIA 투수들을 두들기며 무려 7점을 뽑았다.

선두타자 김혜성이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출루한 후 2루 도루까지 성공하며 KIA 한승혁을 흔들었고, 박동원도 볼넷으로 출루했다. 무사 1,2루에서 김규민의 중전 적시타가 터지며 1-1 동점이 됐다.

임병욱의 내야 땅볼로 계속되는 1사 주자 1,3루. 이택근이 1타점 좌전 적시타를 때려내며 KIA 선발 한승혁을 끌어내렸고, 마이클 초이스는 바뀐 투수 이민우를 상대로 볼넷 출루에 성공했다.

계속되는 1사 만루. 장영석이 밀어내기 볼넷으로 출루했고, 2사 후 송성문이 2타점 적시타를 기록했다. 끝이 아니었다. 김혜성의 내야 안타로 2사 만루 기회가 계속 이어졌다. 박동원이 또 하나의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냈고, 김규민까지 바뀐 투수 심동섭을 상대로 밀어내기 볼넷을 또 추가하며 7-1로 앞서 나갔다.

이후 한동안 양팀 타격은 추가점을 뽑지 못했다. 후반에 KIA의 반격이 시작됐다.

6회초 1사 후 안치홍 볼넷, 최형우 안타로 주자 1,2루. 김주찬이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나지완이 볼넷으로 출루하며 주자 만루. 이범호가 2타점 적시타를 때려냈다. 이어 이영욱까지 좌중간에 떨어지는 적시타로 KIA가 3점 만회했다.

그리고 7회초 KIA가 드디어 동점에 성공했다. 김선빈의 안타와 이명기의 번트 안타로 무사 1,2루. 안치홍이 내야 땅볼로 물러난 이후 1사 주자 1,3루 상황에서 최형우가 1타점 2루타를 치며 분위기를 달궜다.

이어 김주찬이 고의 4구로 1루로 걸어나갔고, 나지완은 삼진으로 아웃됐다. 그러나 만루에 선 이범호가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를 기록하며 7-7,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승부는 9회말 끝이 났다. 선두타자 초이스가 KIA 김윤동을 상대로 우월 끝내기 솔로 홈런을 터뜨리면서 넥센이 승리했다.

고척=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