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칸]칸 집행위원장 "'버닝', 대단하고 훌륭하며 강한 영화" 극찬

2018-05-17 05:57:52



[스포츠조선 칸(프랑스)-이승미 기자] 마침내 칸에서 전 세계 영화인들에게 공개된 '버닝'. 칸 집해위원장 마저 감동했다.



한국영화로는 유일하게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으로 초청된 영화 '버닝'(이창동 감독, 파인하우스필름 제작)이 16일 오후 6시(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를 그장에서 공식 스크리닝을 가졌다. 이날 공식 스크리닝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는 이창동 감독을 비롯해 주연배우 유아인, 스티븐연, 전종서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가 끝나고 엔딩크레딧이 올라가기 시작하자 관객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기립박수를 보냈다. 관객들의 뜨거운 성원에 유아인, 스티븐연, 전종서, 이창동 감독은 1층 관객들부터 2층에 있는 관객까지 밝은 미소와 함께 감사의 손인사를 전했다. 관객들의 기립 박수는 이들이 극장을 나가기 까지 약 5간 계속됐다. 관객들의 함성과 박수가 계속 되자 스티븐 연은 감격해 눈시울을 붉히며 억지로 눈물을 참는 모습을 보였다. 유아인도 마찬가지였다. 자신의 옆에 앉은 제작파 파인하우스필름의 이준동 대표와 서로를 토닥이며 눈시울을 뜨겁게 붉혔다.

특히 이창동 감독의 작품을 누구보다 기다려온 티에리 프리모 칸 집행위원장이 영화를 두고 "대단하고, 훌륭하며 강한 영화 {great, wonderful and strong}"라고 평하며 "순수한 미장센으로서 영화의 역할을 다하며 관객의 지적 능력을 기대하는 시적이고 미스터리한 영화"라는 찬사를 남겼다. 그의 단 두 문장에 해당하는 추천사 만으로도 '버닝'에 대한 기대감을 낳기에 충분하다.

토론토 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지오바나 풀비는 상영 직후 '버닝'에 대해 "최고의 영화였다"고 손가락을 치케 들었다. 이어 "모든 프레임 하나하나가 완벽하게 연출된 듯 했다. 정말 숨이 막힐 정도의 연출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영화가 끝났을 때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고 계속 더 있었으면 하고 바랄 정도였다. 이창동 감독이 이렇게 엄청난 영화로 돌아온 것이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트위터에도 영화에 대한 극찬이 쏟아졌다. 버닝을 'masterwork'(걸작)이라고 칭하는가 하면 "경쟁에서 최고의 영화다. 150분이 완전히 날아갔다", "경쟁부문에서 본 영화중에 최고" "이창동의 영화가 과연 금메달을 놓칠 수 있을까?"며 '버닝'을 경쟁부문에 초청된 21편의 영화 중 최고로 꼽기도 했다.

과연 '버닝'의 뜨거운 해외 영화인들의 반응처럼 수상의 기쁨을 안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버닝'은 일본의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1983년 1월 발표한 짧은 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각색한 작품으로 각자 자기만의 방식으로 살아 온 세 젊은이 종수, 벤, 해미의 만남과 이들 사이에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그린다. 16일 공식 스크리닝을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되며 프랑스 칸 현지에서 기자회견과 한국 매체 인터뷰 등을 진행한다. 17일 국내 개봉.

smlee0326@sportschosun.com 사진=ⓒAFPBBNews = News1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