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칸]"이창동의 완벽한 마스터피스"…'버닝' 칸서 극찬 세례

2018-05-17 07:13:15



[스포츠조선 칸(프랑스)-이승미 기자] '버닝'에 대한 해외 영화인들의 극찬이 끊일 줄 모른다.



한국영화로는 유일하게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으로 초청된 영화 '버닝'(이창동 감독, 파인하우스필름 제작)이 16일 오후 6시(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를 그장에서 공식 스크리닝을 가졌다. 이날 공식 스크리닝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는 이창동 감독을 비롯해 주연배우 유아인, 스티븐연, 전종서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상영 직후 칸 영화제 티에리 프리모 집행 위원장은 '버닝'에 대해 "대단하고, 훌륭하며 강한 영화"라고 말했다. 그는 "순수한 미장센으로서 영화의 역할을 다하며 관객의 지적 능력을 기대하는 시적이고 미스터리한 영화"고 덧붙였다.

프랑스의 배급사 디아파나 미쉘 생-장 대표는 "최고의 영화였다"며 "모든 프레임 하나하나가 완벽하게 연출된 듯 했다. 정말 숨이 막힐 정도의 연출이었다고 생각한다. 영화가 끝났을 때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고 계속 더 있었으면 하고 바랄 정도였다. 이창동 감독이 이렇게 엄청난 영화로 돌아온 것이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마카오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인 마이크 굿리지는 '버닝'을 올해 칸에서 본 최고의 영화이자 진정한 걸정이라고 소개했으며 "이창동 감독은 최고의 연출력으로 세명의 배우들로부터 최고의 연기를 이끌어내어 관객들로 하여금 흥분되고, 심장이 멈출듯한 경험을 안겨주었다. <버닝>은 위험하면서도 아름다운, 쇼킹하면서도 놀라운 영화다"고 평가했다.

토론토 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인 지오바나 풀비 역시 "최고의 영화였다. 모든 프레임 하나하나하나가 완벽하게 연출됐다"며 "정말 숨이 막힐 정도의 연출이었다고 생각한다. 영화가 끝났을 때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고 계속 더 있었으면 하고 바랄 정도였다. 이창동 감독이 이렇게 엄청난 영화로 돌아온 것이 너무 기쁘다"고 극찬했다.

트위터에도 영화에 대한 극찬이 쏟아졌다. 버닝을 'masterwork'(걸작)이라고 칭하는가 하면 "경쟁에서 최고의 영화다. 150분이 완전히 날아갔다", "경쟁부문에서 본 영화중에 최고" "이창동의 영화가 과연 금메달을 놓칠 수 있을까?"며 '버닝'을 경쟁부문에 초청된 21편의 영화 중 최고로 꼽기도 했다.

또한 '버닝'은 17일 아이온시네마가 공개한 지금까지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공개된 16편의 경쟁부문 진출작 중 3.9점 최고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는 2위를 기록한 '콜드 워'(파벨 포리코브스키 감독)의 평점 3.7보다 0.2포인트나 앞서는 수치로 칸영화제의 대상격인 '황금종려상'에 한발자국 더 다가가게 됐다.

한편, '버닝'은 일본의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1983년 1월 발표한 짧은 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각색한 작품으로 각자 자기만의 방식으로 살아 온 세 젊은이 종수, 벤, 해미의 만남과 이들 사이에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그린다. 16일 공식 스크리닝을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되며 프랑스 칸 현지에서 기자회견과 한국 매체 인터뷰 등을 진행한다. 17일 국내 개봉.

smlee0326@sportschosun.com 사진=ⓒAFPBBNews = News1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