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첫방 '이리와 안아줘' 허준호 '섬뜩' VS 남다름-류한비 '풋풋'

2018-05-17 06:45:00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이리와 안아줘'가 첫 방송부터 강렬했다.



아역 배우 남다름과 류한비의 풋풋함, 여기에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허준호의 섬뜩한 눈빛은 몰입도를 최고로 높이기에 충분했다.

16일 첫 방송된 MBC 새 수목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서는 채도진(장기용)과 한재이(진기주)의 어린 시절 만남이 그려졌다.

경찰 임용 시험에 응시한 도진.

최종 면접 장소에서 도진은 어린 시절 기억을 떠올렸다.

"도망쳤다는 그 범인 말이야. 혹시 얼굴은 못 봤니?".

어린 나무(남다름)는 "얼굴은 잘 못봤어도 알아요. 누군지. 그 사람이 갖고 있는 흉기도 알아요. 본 거예요. 집에서요. 우리 아빠요. 우리 아버지가 범인 맞아요"라며 눈물 흘렸다.

이후 도진은 "아까 말씀하신 연쇄살인범 윤희재. 그 분이 아버지지다"라고 털어놨다.

앞서 사투리 변신을 예고한 장기용. 중저음의 꿀보이스로 설렘을 주는 동시에 걸죽한 사투리로 반전을 선보이며 매력을 배가시켰다.

그 시각 재이는 연기 오디션 중 싸이코 패스라는 단어에 진땀을 흘렸다.

오디션은 떨어졌지만, 재이의 어머니와 친분이 있던 스태프가 재이에게 또 다른 작품의 배역을 제안했다.

도진과 재이의 어린 시절 만남이 공개됐다.

어린 나무 동네로 이사를 간 어린 낙원(류한비)의 가족. 우연한 첫 만남에서 나무와 낙원은 서로에게 눈을 떼지 못하며 운명적임을 알렸다.

이후 나무가 낙원을 도와준 것에 이어 두 사람이 짝꿍이 되며 풋풋한 만남을 예고했다.

그러나 이들 앞에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윤희재(허준호)가 등장했다.

여타 드라마에서는 본 적 없는 희대의 악인을 예고한 윤희재.

실제 허준호의 무표정한 모습은 섬뜩함 그 자체였다.

배수구를 고치러 갔던 노부부의 집에서 윤희재는 섬뜩한 눈빛을 선보였다. 이후 뉴스를 통해 노부부의 살인 소식이 전해졌지만, 윤희재는 눈 하나 깜빡 하지 않았다.

특히 윤희재의 이 같은 눈빛은 낙원에게도 향했다.

앞서 낙원은 강아지 럭키를 찾기 위해 우연히 나무의 집으로 들어섰고, 이를 본 윤희재는 낙원을 향해 섬뜩한 눈빛을 보였다.

배우들의 연기, 박진감 넘치는 전개 등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첫 방송은 다음회를 더욱 기대케 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