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④] 류준열 "♥혜리, 내 영화 어떻게 봤을지 물어보고 싶다"

2018-05-17 10:57:40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류준열(32)이 공개연인인 걸스데이의 멤버 혜리에게 "영화를 재미있게 봤는지 물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범죄 액션 영화 '독전'(이해영 감독, 용필름 제작)에서 버림받은 마약 조직원 락을 연기한 류준열. 그는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가진 스포츠조선과 인터뷰에서 '독전'에 대한 비하인드 에피소드와 근황을 전했다.

2012년 단편영화 'NOWHERE'(김기림 감독)로 영화계 첫 발을 내디딘 류준열. 2013년 영화 '잉투기'(엄태화 감독)로 충무로의 눈도장을 찍은 그는 이후 '소셜포비아'(15, 홍석재 감독) '로봇, 소리'(16, 이호재 감독) '섬. 사라진 사람들'(16, 이지승 감독) '글로리데이'(16, 최정열 감독) '계춘할망'(16, 창 감독) '양치기들'(16, 김진황 감독) '더 킹'(17, 한재림 감독) '침묵'(17, 정지우 감독) '택시운전사'(17, 장훈 감독)으로 활동을 이어갔고 올해엔 '리틀 포레스트'(18, 임순례 감독), 그리고 '독전'까지 충무로 '대세 배우'로서 바쁜 행보를 이어갔다.

특히 '독전'에서 류준열은 속내를 알 수 없는 인물 락을 통해 전무후무한 인생 연기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표정 속 다양하고 복합적인 감정을 가진 락을 완벽히 표현한 것은 물론 조직을 잡기 위해 모든 것을 건 형사 원호 역을 맡은 조진웅과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선사한 류준열은 다시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해 관객을 찾았다.

이날 인터뷰에서 류준열은 연인인 혜리에 대해 수줍은 애정을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혜리는 아직 '독전'을 보지 못한 상태인데 어떻게 볼지 궁금하기도 하다"고 조심스레 답했고 이어 전작 '리틀 포레스트'에 대해서는 "글쎄다. 전화해서 한 번 물어봐야 할 것 같다"고 수줍어했다.

한편,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작품으로 조진웅, 류준열, 김성령, 박해준 가세했고 차승원, 고(故) 김주혁이 특별출연했다.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페스티발' '천하장사 마돈나'를 연출한 이해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사진=NEW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