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조진웅 "류준열과 브로맨스 넘어 로맨스? 내가 더 좋아해"

2018-05-17 13:52:50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조진웅(42)이 후배 류준열(32)과 브로맨스에 대해 "내가 더 많이 좋아한다"라며 애정을 전했다.



범죄 액션 영화 '독전'(이해영 감독, 용필름 제작)에서 마약조직을 잡기 위해 모든 것을 건 형사 원호를 연기한 조진웅. 그는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가진 스포츠조선과 인터뷰에서 '독전'에 대한 비하인드 에피소드와 근황을 전했다.

조진웅은 1997년 연극배우로 연기를 시작, 1999년 방영된 MBC 드라마 '왕초'를 통해 본격 데뷔했고 이후 2004년 '말죽거리 잔혹사'(유하 감독)로 충무로에 입성했다. 그는 이후 '야수'(06, 김성수 감독) '비열한 거리'(06, 유하 감독) '베스트셀러'(10, 이정호 감독) '글러브'(11, 강우석 감독) '고지전'(11, 장훈 감독) '퍼펙트 게임'(11, 박희곤 감독)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12, 윤종빈 감독)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13, 장준환 감독) '끝까지 간다'(14, 김성훈 감독) '군도: 민란의 시대'(14, 윤종빈 감독) '허삼관'(15, 하정우 감독) '암살'(15, 최동훈 감독) '아가씨'(16, 박찬욱 감독) '해빙'(17, 이수연 감독) '보안관'(17, 김형주 감독), 그리고 올해 '독전'까지 다양한 작품을 소화하며 충무로 '다작 배우'로 거듭났다.

특히 '독전'에서 조진웅은 자신의 모든 건 원호로 변신, 선과 악의 경계를 넘나드는 역대급 열연을 펼쳤다. 맹목적이지만 한편으로 인간적인 면모의 원호를 조진웅만의 색깔로 표현했고 또 이 과정에서 버림받은 마약 조직원 락을 연기한 류준열과 남다른 브로맨스를 선보여 극장가를 뜨겁게 달굴 전망이다.

이날 인터뷰에서 조진웅은 류준열과 브로맨스를 넘어 로맨스를 풍기는 듯한 내용에 대해 "아마 내가 더 준열이를 좋아하는 것 같다. 이상하게 나는 남자끼리 케미스트리가 잘 붙는 배우인 것 같다. 사실 남자들은 그런 걸 굉장히 싫어한다"고 웃었다.

이어 "사실 영화 속에서는 원호가 락과 공조하게 되는 스토리다. 그리고 이런 과정에서 브로맨스는 시나리오에서는 잘 드러나지는 않았다. 처음에는 정말 많은 의문이 남았고 고민이 됐다. 답답함을 느끼기도 했다. 그런데 어느날 이해영 감독이 '원호는 마치 락의 형 같았으면 좋겠다'라는 부분을 주더라. 그 이야기를 듣고 나서 많이 풀리더라"고 설명했다.

그는 "사실 형사의 본분으로는 락이 마약범죄 용의자인데 공조하는 입장에서 객관성, 공감을 갖는게 쉽지 않았다. 이해영 감독 디렉션이 '안쓰럽게 쳐다보는 형의 시선'이라고 말해줄 때 많은 의문이 풀렸다. 우리가 체했을 때 손가락을 따면 시원하지 않나. 이후엔 나도 완전히 몰입해서 연기하게 됐고 락을 바라볼 때 가끔은 류준열이 보이기도 하면서 좋아하게 되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작품으로 조진웅, 류준열, 김성령, 박해준 가세했고 차승원, 고(故) 김주혁이 특별출연했다.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페스티발' '천하장사 마돈나'를 연출한 이해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사진=NEW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