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타임' 김형식 PD "이서원 하차로 재촬영..피해없게 조율"

2018-05-17 15:37:07

tvN 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어바웃타임' 제작발표회가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김형식 연출자가 질문에 답하고 있다. '멈추고 싶은 순간:어바웃타임'은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 최미카(이성경)와 운명으로 엮인 남자 이도하(이상윤)의 로맨스 드라마다. 김형식 연출, 추혜미 극본. 이상윤, 이성경, 임세미, 한승연, 김로운 등이 출연한다. 21일 밤 첫 방송된다.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5.17/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김형식 PD가 이서원 하차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타임'(추혜미 극본, 김형식 연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드라마에서 공식 하차한 이서원을 제외한 이상윤, 이성경, 임세미, 한승연, 김로운과 김형식 PD가 참석했다.

김형식 PD는 "어제 저녁 소속사를 통해 상황을 전달 받았다. 입장 발표처럼 소속사와 제작사가 협의한 끝에 이서원 씨는 하차를 하게 됐다. 지금은 그 캐릭터가 우리 드라마에서 비중이 크지않지만 반드시 필요해서 배우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스태프로 추정되는 글도 제작발표회에 오면서 소식을 접하게됐다. 제작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하기 위해 1부와 2부부터 재촬영을 하거나, 편집을 통해 방송에 차질이 없고 문제가 되지않도록 노력하고있다. 스태프가 올린 글처럼 배우의 하차로 인해 배우가 바뀌는 부분으로 인해 벌어질 수 있는 일정상의 무리나 어려움을 대비하기 위해 추가인력을 투입하거나, 그 외 일정을 조율하는 것을 통해 스태프들에게 누가 되지 않도록 협의 중이다"고 말했다.

'어바웃타임'은 타인의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 최미카(이성경)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운명에 엮인 남자 이도하(이상윤)가 만나 사랑만이 구할 수 있는 마법 같은 순간을 담아낸 운명구원 로맨스다. '싸인', '유령', '두번째 스무살' 등 웰메이드 작품을 만들었던 김형식 PD가 2년 만에 선보이는 작품이다. 이상윤, 이성경, 임세미 등 대세 배우들이 의기투합했다.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