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 프랜차이즈 본사 10곳 중 2곳, 완전자본잠식 상태"

2018-05-17 15:48:44



국내 외식 프랜차이즈 본사(가맹사업본부) 10곳 중 2곳이 완전자본잠식 상태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거래시스템을 통해 주요 외식 가맹사업본부의 자기자본비율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총 1699개의 기업 중 358개(21.1%)가 완전자본잠식 상태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제과제빵' 가맹사업본부 136개 중 46개(33.8%)가 완전자본잠식인 것으로 나타나 조사 대상 세부업종 중 재무건전성이 가장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아이스크림·빙수'(31.6%), '커피'(27.8%), '패스트푸드'(26.2), '피자'(21.1%), '한식'(17.8%), '분식'(17.2%), '치킨'(17%) 순으로 전체 기업 수 대비 완전자본잠식 기업의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가맹사업본부가 완전자본잠식 상태에 있으면 대출 및 투자 등에 제약이 따르기 때문에 가맹점 지원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고, 한순간에 본부가 파산하는 경우도 있어 창업 전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 소비자고발하러 가기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