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10곳 중 3개 "올해 구조조정 계획"

2018-05-17 15:48:48

중소기업 10곳 중 약 3개사는 올해 구조조정을 했거나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7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중소기업 497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구조조정 계획'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기업 중 26.6%는 '올해 구조조정을 했거나 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올해 구조조정을 하지 않는다'고 답한 기업은 73.4%였다.

올해 구조조정을 하는 중소기업 중에는 '인력 구조조정(감원)'을 계획하는 기업이 가장 많았다.

조사결과 '인력 구조조정만 한다(감원)'는 기업이 47.0%로 가장 많았고, '조직·인력 구조조정을 한다'는 기업은 31.8%, '조직 구조조정만 한다'는 기업은 21.2%에 그쳤다.

즉, 올해 구조조정을 하는 중소기업 중 인력을 감원하는 기업은 78.8%, 조직 구조조정을 하는 기업은 53.0%인 것이다.

이들 중소기업은 올해 구조조정을 계획하는 이유로 기업 내부적 요인의 영향이 외부적 요인의 영향보다 더 크다고 답했다. 조사결과 '사업 확대나 축소 등 내부적 요인의 영향이 더 크다'고 답한 기업이 56.1%로 절반이상으로 많았고, '경기침체나 제도변화 등 외부적 요인의 영향이 더 크다'는 기업은 43.9%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구조조정을 계획하는 이유에 대해 구체적으로 조사한 결과에서도 '사업구조의 효율화를 위해' 구조조정을 계획한다는 기업이 62.9%로 과반수이상으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다음으로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구조조정을 계획한다는 기업이 47.7%, '사업 분야를 축소하기 위해' 구조조정을 계획한다는 기업이 18.2%로 조사됐다.

인력 구조조정을 계획하는 기업이 감원 하려는 대상은 '사원급'과 '과장급' 직원이 가장 많았다. '감원을 계획하는 직원의 직급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사원급'이라 답한 기업이 43.3%로 가장 많았고, '과장급'을 감원할 것이라는 기업이 26.0%로 다음으로 많았다. 이어 차부장급(15.4%), 대리급(10.6%) 순으로 감원을 계획하는 기업이 많았다.

조직 구조조정을 계획하는 중소기업 중 절반이상인 64.3%는 조직 구조조정 후 직원을 충원할 계획이라 답했는데 이들 기업이 충원을 계획하는 직급 중에는 '사원급'이 과반수이상으로 많았다. 조사결과 '사원급' 직원을 충원할 것이라는 기업이 60.0%로 가장 많았고, 이어 '대리급' 직원을 충원할 것이라는 기업이 28.9%로 그 다음으로 많았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 소비자고발하러 가기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