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4승 ML최다 7.2이닝 9K 2실점

2018-05-21 08:25:39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 = News1

성공적인 투타겸업을 이어가고 있는 일본인 메이저리거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가 시즌 4승째(1패)를 달성했다.



오타니는 21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7⅔이닝 동안 6안타(1홈런) 1볼넷 9탈삼진 2실점 선발승. LA 에인절스는 5대2로 이겼다. 오타니의 메이저리그 진출 후 최다이닝 피칭이었고, 최다 투구수(110개) 경기였다. 오타니의 자신의 시즌 평균 자책점을 3.58에서 3.35로 낮췄다.

오타니는 경기 초반 주자를 내보냈지만 강력한 탈삼진 능력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1회 디나드 스팬과 C.J.크론을 상대로 좌익수플라이, 삼진. 이후 조이 웬들에 볼넷을 내줬으나 윌슨 라모스를 우익수 플라이로 잡았다. 2회에도 1사후 2루타를 허용했지만 후속타자 둘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순항하던 오타니는 3회 선두 타자 조니 필드에게 좌중월 1점홈런을 허용했다. 오타니의 시즌 5번째 피홈런이었다. 이후에도 흔들리지 않았다. 삼진-외야플라이-내야땅볼로 빠르게 안정감을 되찾았다. 4회는 삼자범퇴, 5회에도 삼자범퇴를 이어갔다.

6회 역시 삼자범퇴. 7회 1사 1,2루 위기를 맞았지만 두 타자 연속 외야플라이를 만들어내며 스스로 활로를 개척했다.

8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오타니는 선두 조니 필드에게 우익선상 2루타를 맞았다. 이후 폭투와 내야땅볼로 2점째를 내줬다. 2사후 안타를 또 허용한 뒤 4-2로 앞선 2사 1루에서 마운드를 내려갔다.

에인절스 타선은 0-1로 뒤진 4회 2-1로 역전에 성공한 뒤 5회와 7회, 8회에도 1점씩을 더했다. 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