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로열패밀리→음주운전→'백일'하차…윤태영의 추락(종합)

2018-05-21 08:36:36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배우 윤태영이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내 사회적인 공분을 사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윤태영은 13일 오후 8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인근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차량 접촉사고를 냈다. 사고 이후 윤태영은 피해자에게 명함을 건넸고, 14일 오전 2시 경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았다. 조사 당시 윤태영의 혈중알콜 농도는 0.079%. 이는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그러나 경찰은 사고 발생 시각이 한참 경과했다는 것을 감안해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 윤태영의 혈중알콜농도를 면허 취소 수준인 0.140%로 책정했다.

이러한 사실이 20일 알려지자 윤태영 소속사 갤러리나인 측은 공식사과에 나섰다. 소속사 측은 "윤태영은 이번 일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자숙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물의를 일으켜 실망을 안겨드린 점 깊이 사죄한다. 당사 또한 책임을 통감하며 애정과 관심 주시는 팬분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tvN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출연에 대해서는 제작사와 방송국의 지시에 무조건 따를 것이다. 변명의 여지 없이 자숙하겠다"고 밝혔다.

이로부터 두 시간이 지난 뒤 tvN 측은 "'백일의 낭군님'은 사전제작드라마로 윤태영의 하차가 방송 제작에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도 제작진은 좋은 작품을 선보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윤태영의 하차를 결정했다.

윤태영은 '백일의 낭군님'에서 왕세자 이율(엑소 디오, 도경수)의 부친인 왕 역할을 맡아 2016년 '동네의 영웅' 이후 2년 만의 복귀를 타진한 바 있다. 그러나 음주운전이라는 있어서는 안될 일을 벌이며 복귀는 물거품 됐다.

특히 대중은 윤태영이 연예계 대표 로열패밀리라는 점에서 더 큰 실망감을 보이고 있다. 윤태영은 미국 일리노이주 웨슬리안대학 경영학과 출신으로 윤종용 전 삼성전자 부회장의 아들이다. 현재 상속받을 유산만 450억 원대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연예계 대표 금수저다. 그런 그가 대리운전만 불렀어도 막을 수 있었던 음주운전 사고를 냈다는 점에서 대중은 아이러니를 표하고 있는 것이다.

윤태영은 1996년 '아름다운 그녀'로 데뷔, '왕초' '저 푸른 초원 위에' '태왕사신기' '심야병원' '제왕의 딸, 수백향' 등에 출연하며 깊은 인상을 남긴 바 있다. 2007년에는 동료 배우 임유진과 결혼,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