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3' 막내 이청아 뿔났다, 오빠들 향해 불호령

2018-05-21 10:02:07



MBC에브리원 '시골경찰3' 이청아가 오빠들을 휘어잡는 걸크러쉬 매력을 뿜어냈다.



2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시골경찰3' 6회에서는 울릉도 북면 파출소 근무 2일차에 접어든 시골 순경들의 더욱 극적인 업무가 공개될 예정이다. 전날 긴급 상황에 투입되는 등 울릉도 신고식을 제대로 치른 네 순경들은 일과를 마친 뒤 술자리를 가지며 속마음을 털어 놓는 시간을 가졌다.

다음 날 울릉도에서도 가장 먼저 기상한 이청아 순경은 지난 밤 뒷정리를 하지 않은 채 잠든 오빠들을 향해 불호령을 내렸다. 그 다음 기상한 오대환이 방에서 나오자 이청아는 오대환을 향해 "어떻게 먹은걸 이렇게 두고 잘 생각을 했죠? 아침 먹을 거면 치우세요"라며 단호하게 이야기했다.

가장 연장자인 신현준에게도 이청아는 "어떻게 안치우고 잘 수가 있죠? 치워줄꺼죠"라며 애교 섞인 지시를 내리며 신현준을 꼼짝 못하게 했다. 신현준과 오대환은 서로에게 잘못을 미루면서도 설거지부터 뒷정리까지 깔끔하게 해내는 등 막내 이청아의 요청에 일사불란하게 움직였다. 이청아는 불호령 뒤에 맛있는 아침 식사를 신현준, 이정진, 오대환에게 대접하며 세 오빠를 들었다 놨다하는 '최강 막내'의 모습을 보였다.

이청아의 걸크러쉬 매력은 2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시골경찰3'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