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역대급 흑화 이동건X포문 연 정지훈 '인생캐 예고'

2018-05-27 11:04:15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스케치'의 정지훈과 이동건이 인생 캐릭터 탄생을 기대하게 했다. 드라마 전방위로 활약한 정지훈과 역대급 흑화를 예고한 이동건의 시간 순삭 연기는 첫 주부터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스케치: 내일을 그리는 손(이하 스케치)'(극본 강현성, 연출 임태우, 제작 네오 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에서 강력계 형사로 범인을 쫓는 강동수(정지훈)와 법을 초월해 정의를 사수하는 길을 선택한 김도진(이동건). 연인을 잃은 두 남자가 택한 두 갈래 길을 지켜보게 만드는 데는 배우 정지훈과 이동건의 활약이 있었다.

첫 회 시작부터 고난도의 원테이크 액션으로 '스케치'의 포문을 연 정지훈은 경찰대 출신임에도 강력계를 자처한 열혈 형사 강동수로 분해 존재감을 뿜어냈다. 강동수는 혼자서 십수 명의 패거리를 제압하는 실전 능력과 범죄자의 회유에 흔들리지 않는 경찰의 정의감, 거기에 이성적인 수사 능력까지 갖춘 인물이다.

사랑하는 연인과 티격태격 말다툼하는 생활 연기부터 범인을 잡기 위해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그리고 온갖 위험한 상황을 감수하며 미래를 바꾸려는 그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스케치 속 그림대로 죽음에 이른 약혼자 민지수(유다인)를 품에 안은 채 오열하는 감정 연기까지, 강동수라는 인물의 다양한 면을 보여주며 입체적인 캐릭터를 구축하며 초반 이야기를 이끌었다. 약혼자의 죽음을 막지 못한 그가 어떤 행보를 펼칠지 궁금해진다.

한편, 이동건은 정의를 따르는 특전사 군인에서 복수심에 불타는 남자, 그리고 예비 범죄자를 차단하는 킬러로의 변화를 한 회에 보여주며 역대급 흑화를 예고했다. 군납비리와 관련해 익명으로 내부고발을 했던 도진. 그는 군복을 벗을 각오까지 하고 증인으로 나서기로 결심했지만, 집으로 돌아온 그를 맞이한 건 싸늘하게 죽은 아내와 임신 진단기였다. 하루아침에 아내와 뱃속의 아이까지 잃고 혼자 남게 된 것.

아내의 죽음 이후 범인에 대한 복수심만 남은 도진에게 미래를 보는 남자 장태준(정진영)이 찾아왔다. 그는 더 큰 범죄와 더 많은 피해자를 막기 위해 예비 범죄자를 처단함으로써 도진이 살아갈 이유를 주겠다고 말했다. 아내 이수영(주민경)을 죽인 정일수(박두식)의 공범이자 연쇄 성범죄자인 서보현(김승훈)을 첫 번째 타깃으로 처리하고, 민지수까지 죽인 도진. 과연 그는 왜 무고한 살인까지 저질렀을까. 그의 의중을 알 수 없는 눈빛은 심리 변화와 역대급 흑화를 기대케 한다.

'스케치' 매주 금,토 밤 11시 JTBC 방송.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