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유명셰프 겸 방송인 앤서니 부르댕, 스스로 목숨 끊어

2018-06-11 14:24:18



미국의 유명 셰프(chef)이자 방송인인 앤서니 부르댕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미국 CNN방송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향년 61세.



부르댕이 프랑스 동부 스트라스부르의 한 호텔에서 목을 매 숨져있는 것을 친구가 발견했다고 CNN이 전했다.

2013년부터 CNN의 음식·여행 프로그램인 '파츠 언노운'(Parts Unknown)을 진행하면서 방송인으로서도 명성을 얻은 부르댕은 프랑스 현지에서 방송분을 준비하고 있었다.




부르댕은 뉴욕 출신으로 대학을 중퇴한뒤 유명 조리전문학교인 CIA(Culinary Institute of America)를 졸업하고 주요 식당에서 30년 가까이 주방장 생활을 지냈다.

부르댕은 2016년 5월 베트남을 방문한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과 하노이의 한 식당에서 7천원짜리 쌀국수를 함께 먹어 화제에 오르기도 했다.
그는 오바마와 쌀국수를 함께 먹은뒤 미국의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식이 미국에서 대중화되고 있다"며 부대찌개를 가장 좋아하는 한국 음식이라고 말한 적 있다.

부르댕은 2000년 세계 12개국에 번역 출간한 '셰프'(원제 Kitchen Confidential: Adventures in the Culinary Underbelly)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후 작가 겸 방송인으로 활약했다.



hopema@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