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다섯 번째'…혈액암 잇따른 해남 모 중학교 불안감 확산

2018-06-12 11:16:46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지난해 백혈병(혈액암) 환자가 잇따라 발생한 해남 모 중학교 졸업자가 혈액 질환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12일 A(20)씨 친척 등에 따르면 A씨는 최근 광주 조선대병원에서 재생불량성 빈혈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병역 판정 검사(징병 신체검사)에서 몸에 이상을 발견하고 병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생불량성 빈혈은 혈액세포 생산이 전반적으로 감소하는 질환으로 방사선, 약제, 벤젠, 바이러스, 자가면역질환 등에 의해 생기지만 대부분 사례에서 원인을 밝히기 어렵다.
특히 A씨는 혈액 환자가 잇따라 발생했던 해남 모 중학교를 2015년에 졸업했다고 A씨 측은 밝혀 기존 사례와 연관성 여부가 주목된다.

이 학교에서는 지난해 8∼9월 백혈병 환자 2명이, 2016년에는 악성 림프종과 재생불량성 빈혈 환자가 1명씩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인근 학교 학생까지 모두 2천200여명을 대상으로 한 혈액 검사, 수질·공기질 등 환경 검사를 했지만 잇단 발생의 원인으로 의심할만한 이상 징후는 찾지 못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암 역학조사반도 집단 발병으로 볼 만한 정황은 없는 것으로 결론 내렸다.

전남도는 보완조사에 들어가기로 하고 이에 필요한 국비 지원을 보건복지부에 요청했다.

학생들의 가정, 학교 등을 조사하고 개인 건강 기록 검토, 면담, 인근 마을 등 범위도 확대할 방침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대학 보건환경 전문기관에 용역을 의뢰해 환자, 의심 사례 등을 정밀히 분석해 발병 원인 등을 더 면밀히 살펴볼 것"이라며 "A씨 사례에 대해서는 환자 측, 질병관리본부 등과 논의해 조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