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평화 오길"..신승훈→최시원, ★들도 응원한 북미정상회담

2018-06-12 15:05:21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북미정상회담이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스타들도 북미 정상회담을 바라보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는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역사적 만남이 이뤄졌다. 회담장 입구에서 만난 두 정상은 12초간 악수하며 손을 꽉 잡았고 단독 회담장으로 향했다. 단독 정상회담은 약 38분간 진행됐으며 확대정상회담으로 이어졌다. 확대 정상회담은 1시간 40분간 진행됐으며 오전중 마무리됐다. 두 정상은 업무 오찬 중이며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7시(한국시간 8시)에 귀국 비행기에 오른다.

이를 지켜본 스타들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손을 잡는 장면에 감격의 소감을 달았다. 윤종신은 인스타그램에 "아...만났어"라는 짧은 글을 통해 감정을 담았다. 남희석은 악수하는 모습에 대해 "12초간 악수"라는 글을 남겼고 임주환은 해당 장면을 캡처해 "Good"이라는 글을 남기며 소감을 대신했다. 이혜영은 비둘기 이모티콘을 달았다.

신승훈의 소감도 시선을 모았다. 신승훈은 "우리 때처럼 좋은 만남, 좋은 결과로 이어지길!"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신승훈이 올린 두 장의 사진은 모두 회담과 관련된 사진으로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만난 모습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만났던 사진이었다. 3국 정상의 만남 모습을 담으며 평화에 대한 바람을 드러낸 것으로 보안다,

박은혜도 "이게 바로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하늘. 오늘 있을 북미정상회담이 잘 되려나보다. 평화가 오길"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SBS 배성재 아나운서는 양측 정상의 사진과 함께 "한국에서 챔스(챔피언스리그) 보려고 새벽 3시에 일어난 것처럼, 러시아에서 새벽 3시에 일어나 세기의 만남 시청 중"이라는 글을 남겼다.

슈퍼주니어 최시원은 "6.12 북미정상회담. 한반도를 비롯한 동아시아 세계평화를 향한 첫 걸음. 평화의 여정! 성공리에 마치길 기도합니다"라는 글을 한글로 적었으며 영문 글을 추가로 작성했다.

이날 오전 지상파, 종합편성채널, 보도채널에서 방송된 '2018 북미 정상회담 트럼프-김정은 첫 만남 순간' 생중계 방송에서 KBS MBC SBS 지상파 3사, JTBC 채널A MBN TV조선 종편4사, YTN 연합뉴스TV 보도채널 2사의 총 실시간 시청률은 31.02%를 기록할 정도로 큰 관심을 받았다,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