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6년 월드컵 미국-멕시코-캐나다 북중미 3국 공동개최

2018-06-13 21:11:12

13일 열린 FIFA총회에서 2026년 월드컵 개최지로 미국-멕시코-캐나다의 북중미 3개국 공동 개최를 발표하고 있다. ⓒAFPBBNews = News1

2026년 월드컵은 미국-멕시코-캐나다 북중미 3개국에서 공동으로 열린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3일(한국시각) 러시아 모스크바 엑스포센터에서 제68차 총회를 열고 2026년 월드컵 개최지 투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

미국·멕시코·캐나다로 이뤄진 북중미 3개국 연합은 이날 211개 회원국 가운데 203개국 대표가 참여한 투표에서 134표를 얻어 유일한 경쟁국이던 북아프리카 모로코(65표)를 큰 표 차로 따돌렸다.

북중미 3개국 공동 개최안은 그동안 여러차례 논의되는 과정에서 유력한 대안으로 거론돼 왔던 것으로 예견된 결과였다.

이로써 월드컵이 북중미 대륙에서 열리는 것은 1994년 미국월드컵 이후 32년 만이다. 멕시코는 1970년, 1984년 이후 세 번째로 월드컵을 개최하게 됐다. 공동 개최는 2002년 한-일월드컵 이후 24년 만에 성사됐다.

FIFA는 본선 참가국이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늘어남에 따라 2026년 월드컵은 미국을 중심으로 3개국 16개 도시에서 분산 개최할 방침이다.

로스앤젤레스, 뉴욕 등 미국 주요 도시에서 전체 80경기 중 60경기가 열리고 나머지 20경기는 캐나다와 멕시코에 각각 배정된다.

북중미 3개국은 그동안 개최국 유치 경쟁에서 월드컵 개최 경험(미국, 멕시코), 잘 갖춰진 경기장 시설, 편리한 교통 등의 항목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칼로스 코데이로 미국축구협회 회장은 이날 결과에 대해 "축구라는 아름다운 경기는 국경과 문화를 뛰어넘는다. 축구가 오늘의 승자"라고 환영했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