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검 7이닝 1실점+고종욱 결승타 넥센, 한화에 설욕

2018-06-13 22:02:10

1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열렸다. 넥센이 한화에 4대 2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는 넥센 선수들. 고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6.13/

넥센 히어로즈가 외국인 선발 제이크 브리검의 7이닝 1실점 호투를 앞세워 연패 위기를 벗어났다.



넥센은 13일 고척 한화전에서 선발 브리검이 7이닝을 단 1실점으로 막아낸 뒤 0-1로 뒤지던 6회말 4점을 뽑아내며 8회초 1점을 따라붙은 한화를 4대2로 물리쳤다. 이로써 넥센은 고척 홈경기 3연패를 끊어냈다.

선취점은 한화가 냈다. 1회초 2사 3루에서 제라드 호잉이 우중간 적시 2루타로 3루 주자 이용규를 홈에 불러들였다. 그러나 이후 브리검이 안정감을 되찾으면서 7회까지 한화 타선을 산발 2안타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그러자 넥센 타선이 결국 경기 후반 판을 뒤집었다. 한화 선발 휠러에게 5회까지 무득점으로 묶였던 넥센은 6회말 1사 1, 2루에서 박병호의 우전 적시 2루타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한화는 여기서 휠러를 내리고 이태양을 올렸다. 그러나 이태양이 첫 상대인 김민성에게 사구를 허용하며 1사 만루를 자초했다. 이태양은 이택근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냈지만, 이후 고종욱과 김혜성에게 연속 적시타를 맞으며 3점을 더 허용했다. 휠러 자책점이 3점으로 늘어났다.

한화는 8회초 넥센 두 번째 투수 이보근을 상대로 1점을 따라붙었다. 선두타자 하주석의 투수 앞 내야 안타와 송구실책으로 무사 2루를 만들었다. 이후 장진혁과 최재훈이 삼진과 외야 뜬공에 그쳤지만, 이용규가 우전 적시타를 날려 2-4를 만들었다. 그러나 넥센은 여기서 마무리 김상수를 조기 투입했다. 김상수는 첫 상대 강경학에게 좌중간 안타를 맞아 2사 2, 3루에 몰렸지만, 다음 타자 이성열을 삼진으로 잡고 이닝을 마친 데이어 9회도 삼자 범퇴로 끝내고 세이브를 달성했다.

고척=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