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전 대신 최악투' 삼성 윤성환, 입지 더 불안해졌다

2018-06-13 20:24:38

2018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2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삼성 선발투수 윤성환이 두산 7회말 1사 2루에서 최주환에게 우월 투런포를 허용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8.05.27/

반전은 없었다.



삼성 라이온즈 투수 윤성환이 1군 복귀전에서 고개를 떨궜다. 윤성환은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전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7안타(3홈런) 1볼넷 2탈삼진 8실점을 기록했다. 윤성환이 올 시즌 3이닝 이전에 마운드를 내려간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실점은 2군행 직전 마지막 선발 등판이었던 지난 5월 27일 두산 베어스전(6⅓이닝 8실점 7자책점)에 이어 올 시즌 최다였다.

윤성환은 지난해까지 삼성 마운드를 대표하는 국내 투수 중 한 명이었다.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삼성이 KBO리그 4연패를 달성하는 동안 윤성환은 총 48승(26패)을 따내며 힘을 보탰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는 5년 연속 두 자릿수 승수를 기록했다. 그런데 올 시즌 급격하게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 3월 24일 두산전 선발승 이후 10경기서 단 1승에 그쳤다.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는 4월 7일 SK 와이번스전(6이닝 5안타 1홈런 2볼넷 6탈삼진 3실점)이 마지막이었다.

롯데전 등판 전까지 윤성환에 걸린 기대는 컸다. 두산전 뒤 2군에서 재정비에 심혈을 기울였다. 실전 등판은 없었지만 차분하게 몸을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윤성환 스스로도 "몸을 잘 만들고 왔다"고 선전을 다짐했을 정도다.

실전은 윤성환의 바람과 정반대로 흘렀다. 팀 타선의 지원을 받아 2-0 리드 속에 등판한 1회말부터 이병규에게 스리런 홈런을 내줬다. 2회에는 문규현에 투런포, 손아섭에 솔로포를 맞는 등 고전을 거듭했다. 급기야 3회말에는 이대호, 이병규에게 연속안타를 맞고 무사 2, 3루 상황을 내줬다. 결국 삼성 불펜이 움직였고 윤성환은 그대로 더그아웃으로 물러났다.

투구 내용도 윤성환의 자신감과는 거리가 멀었다. 56구를 던지는 동안 직구 최고 구속은 139㎞에 머물렀다. 슬라이더와 커브, 체인지업, 투심 모두 밋밋했고 제구마저 제대로 되지 않는 모습이었다. 초구 스트라이크 비중은 78%였으나 가운데로 몰리는 경향이 뚜렷했다.

두산전에 이어 롯데전에서도 대량실점을 했다. 재정비 차원의 2군행이었지만 효과는 전무했다. 김한수 삼성 감독의 머리가 더욱 복잡해지게 됐다.

부산=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