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만 감독 "김선빈 사구 부상, 매우 미안하다"

2018-06-14 17:19:37

사진=김 용 기자

"매우 미안하게 생각한다."



SK 와이번스 트레이 힐만 감독이 KIA 타이거즈 김선빈 부상에 미안하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힐만 감독은 14일 광주 KIA전을 앞두고 "김기태 감독에게 김선빈 사구에 대해 정말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했다. 김선빈은 13일 SK전에서 메릴 켈리의 강속구에 등을 강타당했고, 검진 결과 좌측 10번째 갈비뼈 미세 골절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선빈은 곧바로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경기 중 일어난 일이고, 고의는 아니었지만 SK 입장에서는 매우 미안할 수밖에 없는 일이다. 힐만 감독은 "다행히 김 감독님께서 그렇게 큰 부상은 아니라고 안심을 시켜주셨다"고 덧붙였다.

힐만 감독은 사구 부상에 대해 "우리팀 선수가 맞을 경우 일단 고의인지, 아닌지를 먼저 살핀다. 감독은 상황을 신중하게 파악해야 한다. 올시즌 유독 한 팀이 우리 선수들에게 많은 사구를 남발하고 있다. 아웃카운트를 못잡을 거 같으면 볼넷으로 내보내줘야지 고의로 사구를 만들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그 팀이 어느 팀인지는 말하지 않았다. 힐만 감독은 켈리 사구는 절대 고의성이 없었다고 강조하며 "이는 선수들끼리 가장 잘 안다"고 말했다.

광주=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