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원석 허리 다쳐 롯데전 휴식, 강민호 DH

2018-06-14 17:21:19

2018 KBO리그 kt위즈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9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삼성 이원석이 3회초 2사 2루에서 1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수원=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8.05.09/

삼성 라이온즈 3루수 이원석이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휴식을 취한다.



김한수 삼성 감독은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갖는 롯데전을 앞두고 "이원석이 어제 타격 도중 허리를 삐긋했다"고 밝혔다. 이원석은 13일 롯데전에서 6회초 공격을 마친 뒤 손주인과 교체됐다. 김 감독은 "부상 정도가 심한 것은 아니지만 오늘도 상태가 좋지 않다고 하더라"며 보호 차원에서 휴식을 취하게 했다고 덧붙였다.

이원석의 부재로 삼성 라인업에도 변화가 생겼다. 이원석이 비운 3루수 자리엔 조동찬이 투입되고, 포수 강민호는 지명 타자, 손주인이 2루수로 각각 나선다. 이지영이 포수 마스크를 쓰고 선발 투수 김대우와 호흡을 맞춘다.

부산=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