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노성호 일요일 KT전 등판, 그 배경은?

2018-06-14 17:49:44

NC 다이노스 왼손 투수 노성호가 오는 17일 KT 위즈와의 홈게임에 선발등판한다.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NC 다이노스의 오는 일요일 선발이 정해졌다.



NC 유영준 감독대행은 14일 창원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최성영을 말소하고, 외야수 이인혁을 불러올렸다"면서 "최성영은 햄스트링에 통증이 왔다. 최근 좀 힘들어하는 모습도 있고, 구위가 떨어졌는데 몸도 불편했던 것 같다. 쉬어갈 시점이 된 만큼 엔트리서 제외했다"고 밝혔다.

최성영은 지난 12일 LG전에 선발 등판해 2⅓이닝 동안 5안타 3실점하며 부진을 보였다. 올시즌 성적은 6경기 선발을 포함해 10경기에서 2승2패, 평균자책점 6.12. 최성영이 정상적으로 1군에 남았다면 오는 17일 KT 위즈와의 홈게임에 선발로 나설 수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다른 선발 요원을 투입한다.

유 대행은 "노성호가 일요일에 선발 등판한다"며 "성호는 너무 힘으로만 타자를 상대하려는 경향이 있는데 코너워크를 하면서 뒤에 야수들을 믿고 맞혀잡는 생각을 해야 한다. 이 부분만 고치면 잘 하지 않을까 싶다. 마운드에서 흥분하기보다는 여유를 갖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노성호는 올시즌 16경기에 등판해 1패, 평균자책점 6.29를 기록중이다. 선발 2경기에서는 합계 4⅔이닝 4안타 5실점을 기록했다. 지난달 29일 한화 이글스전에서 선발 4이닝 3안타 3실점으로 패전을 안았는데, 당시 경험이 시즌 3번째 선발 등판에 도움이 될 것이란 기대다.

NC는 이로써 주말 KT와의 홈 3연전 선발로 구창모, 왕웨이중, 노성호를 내세운다.

한편, 유 대행은 전날 7이닝 3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를 챙긴 로건 베렛에 대해 "공이 좋았다. 구속도 올라왔다. 2군서 스스로 절실한 마음이 생기지 않았나 싶다. 살아남아야 한다는 생각을 한 것 같다"면서 "머리를 짧게 잘랐는데, 그것과는 무관하다. 마음가짐이 달라진 건 틀림없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창원=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