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활동명 티파니 영"...소시 티파니, 美에이전시 손 잡았다 (종합)

2018-06-14 11:30:02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소녀시대 멤버 티파니가 미국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대형 에이전시와 계약을 맺고, 독자 행보를 시작할 전망. 가수 활동은 물론, SM과의 전속계약이 끝났을 당시 배우로서의 가능성도 시사한 바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미국 패러다임 에이전시는 최근 공식 홈페이지와 SNS 등에 티파니의 프로필 사진과 각종 SNS를 링크한 소개 자료를 게재하면서 그와 함께 작업하게 됐음을 공식화 했다. 미국 활동명인 'TIFFANY YOUNG'이다.

해당 에이전시는 수백명의 아티스트와 계약을 맺고 있다. 에드 시런, 제이슨 므라즈, T-페인, 콜드플레이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팝스타들이 소속돼 있는 저력 있는 회사로 티파니 역시 에이전시의 지원을 받는다면 수월한 활동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글로벌 팬덤과 인지도를 확보하고 있으며, 가수로서의 경험이 풍부한 데다가 영어의 사용에 능통해 가능성은 밝아보인다. 하지만 활동 방향이 '배우' 쪽이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아직 이렇다 할 커리어가 없는데다가 연기 경험이 부족하다는 것이 약점이다.

티파니는 지난해 10월 SM과의 전속계약이 만료된 후 미국으로 향하며, '연기 공부'에 대한 열망을 내비친 바. 배우로서의 활동을 꿈꾸고 있다는 것을 짐작해볼 수 있는 부분이겠다.

한편 지난해 10월 소녀시대 멤버들의 전속계약 기간이 만료됐다. 태연, 윤아, 유리, 써니, 효연이 재계약을 맺었고, 티파니, 수영, 서현은 둥지를 떠났다. 이후 음악, 예능, 연기 등 각자 개인 활동을 활발하게 이어오고 있다.

joonaman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