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70년 세월에 가려진 '독도의 비극'

2018-06-14 13:20:07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울릉도 동남쪽에 위치한 외로운 섬. 풍부한 어족자원을 가진 독도는 '새들의 고향'일 뿐 아니라 울릉도와 인근 어민들에게도 예로부터 중요한 삶의 터전이었다. 그런데 이곳 조업을 하는 어민들 사이에서는, 몇 십 년 전부터 괴담 하나가 떠돌고 있다. 유일하게 물이 고여 이름 붙여진 독도의 '물골'에서 느닷없이 노인 목소리가 들려온다는 것이다.



실제로 원혼의 모습을 목격했다는 사람의 증언도 들을 수 있었다. 이 이야기는 어떻게 생겨나게 된 것일까?

독도와 관련된 수상한 이야기는 또 있었다. 2011년, 독도의 수중비경을 촬영하던 한 다이버는 뜻밖의 물체를 발견했다. 바닷속 바위 틈 사이에 폭탄의 파편이 있었던 것이다. 그뿐 아니라 아직도 해저 속에 수많은 폭탄들이 방치돼 있다는 것이었다. 전쟁터도 아니었던 독도앞 바다 한 가운데에 왜 수많은 폭탄들이 잠겨 있는 걸까? '물골 괴담'과 바닷속 폭탄, 독도와 관련된 기묘한 이야기들은 어떤 관련이 있는 걸까?

제작진은 취재도중 예전에 독도부근에서 억울하게 가족들을 잃었다는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다.

1948년 6월 8일, 바다에서 미역을 따기 위해 인근의 어민들이 조업을 하던 그 때 별안간 하늘에서 큰 굉음이 났다고 했다. 뒤이어 사람들의 비명소리가 들리더니 바다는 순식간에 핏물로 물들었다. 하늘을 낮게 날던 비행기는 미군 비행기였고, 어선을 향해 무자비한 폭격을 가했다.

당시 신문에는 '미 공군이 선박을 바위로 오인해 우발적인 폭격이 있었고, 개별적인 배상 후 사건이 종결'되었다고 짤막하게 기록 되어 있다. 하지만 유족들은 수십년이 지난 지금에도 여전히 납득할 수 없다. 왜 미군이 적국도 아닌 한국의 영토인 독도와 그 앞바다에 있었던 수많은 어선들을 '바위'로 오인한 것일까?

일부 유가족들은 당시 어선과 희생자의 시신에서 총탄의 흔적이 발견됐다며 '기총소사'가 이뤄졌다고 주장한다. 정말 미공군기가 무고한 한국의 어민들에게 폭격을 하고 총을 쏘았던 것일까? 그날 아버지의 시체도 제대로 수습하지 못해 한이 가슴에 응어리져 남았다는 유가족들. 그들은 왜 아버지가 무차별적인 폭격에 의해 죽어야만 했는지 진실을 알고 싶다고 했다.

15일 금요일 저녁 8시 55분 '궁금한 이야기Y' 에서는 70년 전 독도 주변에서 미군의 사격으로 인해 억울하게 가족을 잃은 비극적인 사건을 추적해본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