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기로 얼굴 때려”…제이미 폭스, 성폭행 혐의 피소

2018-06-16 10:02:03

사진=제이미 폭스 페이스북

할리우드 배우 제이미 폭스(50)가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16년 전 한 여성에게 성관계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성기로 때렸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



13일(현지시간) TMZ를 비롯한 미국 현지 연예 매체들은 "한 여성이 지난 2002년 제이미 폭스가 성기로 자신의 얼굴을 때렸다며 폭행 혐의로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이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친구와 함께 폭스의 집에서 열린 파티에 참석했다가 그에게 유사성행위를 강요받았다"면서 "이를 거부하자 폭스가 성기로 내 얼굴을 때렸다"고 주장했다.

사건 직후 제이미의 집을 빠져 나와 다음날 병원에 갔고, 로스앤젤레스(LA) 집에 돌아와서 심각한 공황장애로 치료를 받아야 했다고 그는 주장했다.

하지만 제이미 폭스 측은 "터무니없는 거짓말"이라며 "경찰에 거짓 조서를 제출한 여성을 무고죄로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