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도나, 아르헨 경기중 한국팬에 인종차별 제스처 '논란'

2018-06-17 01:25:43



'아르헨티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러시아월드컵 현장에서 한국 팬들을 향한 인종차별 제스처 논란에 휩싸였다.



마라도나는 16일 오후(한국시각) 러시아 모스크바 스파르타크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월드컵 아르헨티나-아이슬란드의 조별예선 1차전(1대1무) 현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아구에로의 선제골에 두팔을 번쩍 들어올리며 환호하고, 메시의 페널티킥 실축 등 아쉬운 장면이 나올 때마다 장탄식을 하는 등 90분 내내 열정적인 모습으로 아르헨티나를 응원했다. 그러나 이날 마라도나는 월드스타로서 치명적인 구설에 휩싸였다.

영국 대중일간 데일리메일은 경기 종료 직후 현장 기자들의 실시간 SNS를 인용해 '디에고 마라도나가 한국팬들을 향해 명백한 인종차별 제스처를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썼다.

러시아월드컵 현장을 취재중인 자키 오틀리 기자는 '마라도나가 한국 팬들을 향해 눈을 옆으로 찢는 동양인 비하, 인종차별 제스처를 취하는 것을 직접 봤다'고 썼다. 몇명 한국 팬들이 그를 향해 "디에고!"를 연호하자 그는 미소를 짓고 손키스를 날리며 손을 흔든 후에 돌아서며 눈을 옆으로 찢는 명백한 인종차별 제스처를 취했다. 그 장면을 본 우리 모두를 경악했다고 폭로했다. 동료인 시마 자스월 기자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나는 자키의 바로 앞에 앉아 있었다. 그리고 마라도나의 제스처를 명확하게 봤다. 아주 실망스럽다'고 오틀리 기자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