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진 여자친구 집앞서 흉기 휘둘러…1명 사망·3명 부상

2018-06-18 10:52:05

20대 남성이 헤어진 여자친구 집 앞에서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18일 살인혐의로 A(21)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씨는 이날 오전 7시께 해운대구에 있는 여자친구 B(21) 씨 집에 찾아가 입구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로 B 씨의 아버지(53) 씨의 목 등을 찔렀다.

B 씨의 아버지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고 B 씨와 어머니, 남동생 등은 부상했다.
경찰은 범행 뒤 도주하고 나서 기장경찰서에 자수한 살인 용의자 A 씨의 신병을 넘겨받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범행에 사용한 흉기를 현장에서 발견했다.

cch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