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는 두산의 마지막 퍼즐, 외국인 타자 언제쯤 올까

2018-06-18 11:41:02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2018 KBO 리그 주말 3연전 첫번째 경기가 20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파레디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4.20/

지미 파레디스가 팀을 떠난지 보름이 훌쩍 지났다. 하지만 아직 대체자는 무소식이다.



두산 베어스의 새 외국인 타자 찾기는 '현재진행형'이다. 파레디스는 끝까지 반전을 보여주지 못하고 지난 1일 퇴출됐다. 1군 21경기 타율 1할3푼8리(65타수 9안타)-1홈런-4타점으로 파레디스의 존재는 팀 타선에 있어 오히려 마이너스였다. 팀 적응력과 동료들과의 사이는 좋았지만, 냉정하게 더 끌고갈 이유가 없는 상황이었다.

문제는 대체 선수가 언제 오느냐다. 두산은 파레디스의 부진이 계속되자 곧장 다음 선수 리스트를 작성했다. 스카우트가 미국 현지에서 다른 선수들을 살펴보기도 했지만, 문제는 마땅한 선수가 없다는 사실이다. 김태형 감독도 외국인 타자와 관련한 질문을 받을 때마다 "계속 체크를 하고 있다. 영상으로 보면 다들 좋아보이기는 하는데…"라며 말을 아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데리고 올만한 선수들은 이미 메이저리그 구단의 40인 로스터에 포함돼있고, 그렇지 않으면 몸값이 만만치 않다. 구단이 누구보다 답답하지만, 일단은 조금 더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메이저리그 시즌도 중반부에 돌입하는 만큼 40인 로스터에서 오르내리는 선수 가운데, 눈여겨봤던 선수에게 접촉할 확률이 크다.

그렇다고 아무나 영입할 수도 없다. 두산은 지금 우승을 향해 달려가는 상황이다. 실험적인 선수보다 확실한 카드가 필요하다. 또 이미 파레디스 영입 실패로 금전적 손해도 있었기 때문에, 두번 실패하는 참극이 있어서는 안된다.

현실적으로 영입 가능한 포지션은 외야-1루수다. 두가지 포지션을 모두 겸하면 좋다. 지금 두산이 보강하게 된다면 가장 좋은 포지션이기도 하다. 1루는 오재일이 붙박이었지만, 그는 올 시즌 타격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6월초 엔트리에서 말소됐다가 지난 14일 복귀했지만, 복귀 이후 4경기에서 13타수 1안타에 그쳤다. 때문에 두산은 오재원, 류지혁 등 다른 내야수들이 번갈아가며 1루를 맡기도 했다.

또 코너 외야 역시 가능하다. 좌익수 김재환, 중견수 박건우는 사실상 고정이지만 우익수는 김인태 조수행 정진호 등이 1,2군을 번갈아오르내리며 채우고 있다. 국해성이 부상으로 빠진 상황이지만 나머지 선수들이 우익수와 백업 외야수 자리에 배치되고 있다.

현재 두산은 여유있는 1위를 달리고 있다. 그래서 외국인 타자가 조급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이 이후를 생각해야 한다. 여름에는 무더위와 누적된 피로 때문에 선수들의 체력이 급격히 떨어지게 된다. 지금은 주축 타자들의 타격감과 컨디션이 워낙 좋아도, 타격에는 사이클이 있기 때문에 슬럼프는 언제고 올 수 있다. 그때 외국인 타자의 존재감이 필요하다. 아직 결단은 일러도 두산의 현재 성적이 유지되면 정규 시즌 그 이후를 고려해야하기 때문이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