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관심 집중 '한국-스웨덴 장외설전, 스파이 행위'

2018-06-18 10:55:17

사진캡처=야후재팬 축구 카테고리

'한국과 스웨덴이 장외 설전을 펼쳤다.'



일본 지지통신은 18일(한국시각) 프랑스의 통신사 AFP 기사를 인용, 한국과 스웨덴의 장외 기싸움에 대해 보도했다. 이 기사는 오전 10시 현재 일본의 최대 포털사이트인 야후재팬 축구 카테고리에서 최다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한국과 스웨덴은 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2018년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을 치른다.

16강 진출의 분수령이 될 중요한 경기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하는 팀이 유리한 고지를 점한다. 분위기 싸움에서도 웃을 수 있다. 무엇보다 '절대 1강'으로 꼽혔던 독일이 멕시코에 일격을 당한 만큼 혼돈 상황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두 팀은 경기 시작 전부터 팽팽한 기싸움을 펼치고 있다. 신태용 한국 대표팀 감독은 전력 유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평가전에서 '가짜 등번호'를 사용했다. 세네갈과의 최종 평가전은 비공개로 진행하기도 했다. 그러나 스웨덴은 스파이를 보내 염탐했다. 야네 안데르손 스웨덴 감독은 17일 공식 기자회견에서 "야콥센이 우리 팀의 한국 분석 담당이다. (한국) 연습이 비공개라는 걸 몰랐다. 멀리서 봤다. 사실 중요한 건 서로를 존중해야 한다. 오해가 있었다면 사과를 하겠다"고 인정하며 사과했다.

지지통신은 이 사건을 고스란히 전달하며 '한국과 스웨덴이 장외에서 설전을 펼쳤다. 스웨덴 감독은 스파이 행위에 사과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보도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