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 이경규 딸→신인배우 이예림...'강남미인'으로 인정받을까

2018-06-18 16:47:24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화제의 인물 이예림이 배우 이예림이 됐다.



18일 이예림의 소속사 피데스스파티윰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계약을 맺은 지 1년 정도가 됐다. 그동안 많은 오디션을 봤고, 이번에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 출연하게 됐다"며 "드라마 쪽에서 8~10kg 정도 증량을 원해 현재 증량 후 대본리딩을 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예림은 임수향, 차은우, 곽동연, 조우리 등과 호흡을 맞추며 대학생 역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강남미인'은 어릴 때부터 못생긴 외모로 놀림을 받다가 성형수술을 통해 새 삶을 얻은 미래(임수향)이 대학에 입학한 후 캠퍼스라이프를 살아가며 겪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진짜 아름다움에 대한 예측 불가능한 성장 드라마를 그려낸다.

이예림은 지난 2015년 SBS 예능프로그램 '아빠를 부탁해'에 아버지인 이경규와 함께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바 있다. 이경규와 이예림은 현실 부녀관계를 보여주며 호응을 얻었고 인지도를 높였다. 이후 2016년에는 웹드라마 '사랑합니다 고객님'에 출연했다.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위해 첫 발을 내딛은 것은 회사와 계약 후부터. 이예림은 현재 소속사인 피데스스파티윰과 1년여 전 전속계약을 하며 연기자로 첫 발을 내딛었다.

이예림은 여느 신인배우들과 마찬가지로 오디션을 통해 작품에 함께할 기회를 얻고 있다고. 특히 그는 오디션에 임하며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이에 일부 드라마 관계자들은 오디션이 종료되는 그 시점까지도 이예림이 이경규의 딸인지 모르고 오디션을 종료하기도 한다는 후문이다.

'강남미인'의 오디션 역시 여타 오디션과 다르지 않았다고. 처음부터 이경규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았고 오디션이 진행됐다는 귀띔이다. 동국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졸업한 이예림은 '스타'라는 꿈보다는 캐릭터 배우라는 꿈을 가지고 연기 활동에 집중하고 싶다는 마음을 드러내왔다. 이에 극 속에서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배역들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강남미인'은 그 첫 발자국에 해당한다.

관계자는 "이예림 스스로도 '캐릭터 배우'가 되겠다는 마음이 크다. 그동안 아버지의 유명세를 누렸다는 것도 알고 있다. 그러나 이예림은 아버지의 유명세를 따라가기 보다는 조용히 연기활동을 하고 싶다는 마음을 내비쳐왔다. 그동안 봤던 오디션들에서도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지 않았고, 실제로 오디션을 볼 때에도 이예림이 누군지 모르는 분들이 다수였다"고 말했다.

아버지의 후광효과 없이 연기에 집중하겠다는 이예림의 말에 예비 시청자들도 "지켜보겠다"는 반응이다. 이예림이 화제의 인물을 넘어 배우로 자리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