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30일 홈 KIA전에서 정재훈 코치 은퇴식 진행

2018-06-19 14:29:53

정재훈. 스포츠조선DB

두산 베어스가 6월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정재훈(38) 2군 투수코치의 은퇴식을 연다.



정재훈 코치의 은퇴식은 경기 시작 30분 전 그라운드에서 진행된다. 두산 코칭스태프와 선수단은 물론 KIA 선수단이 도열하며, 팬과 가족이 함께한다. 또 전광판을 통해 정재훈 코치가 남긴 업적이 상영된다. 이어 정재훈 코치에게 구단에서 특별 제작한 기념반지와 액자를 전풍 대표이사와 김태룡 단장이 선물한다. 김태형 감독과 양팀 주장은 기념품과 꽃다발을 전달할 예정이다.

은퇴식에 앞서 오후 3시 40분 부터는 정재훈 코치의 팬 사인회가 열린다. 사인회 참가를 원하는 팬은 28일 오후 3시까지 이메일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정재훈 코치는 휘문고, 성균관대를 졸업하고 2003년 1군에 데뷔한 두산 베어스 프랜차이즈 스타다. 14시즌 동안 555경기에서 705⅓이닝을 소화했고, 매 시즌 평균 50이닝 이상을 책임졌다. 통산 성적은 35승 44패 139세이브에 84홀드, 평균자책점은 3.14다.

정재훈 코치는 입단 3년 차인 2005년부터 마무리로 뛰었다. 그해 직구, 포크볼을 앞세워 51경기 30세이브를 수확했고 이듬해에는 38세이브를 올리며 뒷문을 책임졌다.

2015년 롯데에서 뛰다 2016년 두산으로 돌아온 정 코치는 그 해 팀 우승도 이끌었다. 컷 패스트볼이라는 새 무기를 장착해 2016년 KBO 역대 최고령으로 20홀드를 선점하는 등 눈부신 피칭을 선보이며 제 2의 전성기를 구가했다. 하지만 그해 8월 예기치 못한 부상을 당했고, 지난 시즌이 끝난 뒤 은퇴를 선언했다. 그리고 현재 두산 퓨처스팀에서 투수 코치를 맡아 후배 투수 양성에 힘을 쏟고 있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