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희귀·난치 질환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 105명에 치료비 7억원 전달

2018-06-19 15:21:08



IBK기업은행은 희귀·난치성 질환을 앓고 있는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 105명에게 치료비 7억원을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기업은행은 2006년 IBK행복나눔재단을 설립해 중기 근로자와 가족을 지원 중이다. 지금까지 중증질환자 2094명에게 치료비 91억원과 중기 근로자 자녀 6689명에게 장학금 102억원 등을 후원했다.

한편 이 날 치료비 전달식에는 기업은행 홍보모델인 배우 이정재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정재는 지난 5일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을 방문해 희귀난치질환인 확장성심근병증을 앓고 있는 환우와 가족을 격려하고 선물을 전달했다.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