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최 정, 목 담증세로 선발 제외

2018-06-19 17:35:19

SK 와이번스와 한화 이글스의 2018 KBO 리그 주말 3연전 두번째 경기가 26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예정된 가운데 SK 선수단이 훈련을 펼쳤다. 타격훈련을 마친 로맥이 힐만 감독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인천=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5.26/

SK 와이번스 간판 타자 최 정이 19일 대구 삼성전에 앞서 발표된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SK 힐만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최상의 경기력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얼마만큼 연습했는가도 중요하지만, 휴식도 중요하다"라면서 "최 정은 오늘 목에 담 증세가 있어 일단 선발 라인업에서는 뺐다"고 설명했다. 담 증세가 제법 심해 대타 출전 가능성도 적은 상황이라는 게 SK 관계자들의 평가다.

이어 힐만 감독은 "로맥이 3루수를 맡으면서 중심타선에서 제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 또 1루는 최 정의 동생인 최 항이 맡는다. 노수광은 휴식 차원에서 지명 타자로 나간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SK는 노수광(지명타자)-한동민(우익수)-로맥(3루수)-김동엽(좌익수)-이재원(포수)-김성현(2루수)-김강민(중견수)-최 항(1루수)-나주환(유격수) 순으로 삼성전 라인업을 구성했다.

대구=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