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박지성 재력, 300억~500억 원 사이 예상”

2018-06-19 09:51:21



'풍문쇼'에서 전 축구국가대표 박지성의 재력을 300억~500억 원 사이로 예상했다.



18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영광의 축구스타 박지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한 대중문화평론가는 "얼마 전 한 방송에서 박지성이 본인의 재력 및 재산에 대해 공개를 했다"면서 "박지성은 영국 런던에 주로 살고 있다. 스포츠매니지먼트 석사과정 졸업 후 런던에 거주하고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의 엠배서더로 활동하기 때문에 런던에 머물고 있는데 그 집이 본인 소유라고 밝혔다. 또 런던에는 별장이 없지만 제주도에는 있다고 말했다. 제주도 별장에서는 웨딩 촬영은 물론 사돈끼리 만나서 양가 가족 간의 화목을 다진 것으로 전해진다. 40평 규모의 제주도 별장은 약 2억 원 들여 직접 지은 집이라고 한다. 예전에 사놔서 지금은 (가격이) 많이 오른 것으로 알고 있다. 별장이 호화로워 보이지는 않지만 바다가 한눈에 보이는 최고의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편집장은 "재산 규모가 정확하게 나오지는 않은 것 같다. 박지성이 선수로 활동할 때 대략 한 60억에서 100억 사이의 연봉을 받았다. 40~50% 세금을 제해도 연간 3~40억은 수입을 올렸을 것으로 보인다. 거기에 광고 촬영 수입과 부동산을 합하면 약 300억~500억 원 정도 재력을 가졌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분석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