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의 NC전 승리에 부여된 의미 셋

2018-06-21 06:05:20

KIA 선수들이 20일 광주에서 열린 NC와의 홈경기서 6대5로승리한 뒤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KIA 타이거즈

KIA 타이거즈가 20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홈경기서 6대5의 역전승을 거뒀다. 1-4로 뒤지다가 8회말 김주찬의 추격 투런포와 이범호의 역전 투런포, 최원준의 쐐기 스퀴즈번트로 대거 5점을 뽑아 6-4로 앞섰고, 9회초 NC에 1점을 내줬지만 끝내 위기를 막아내고 1점차 역전승을 거뒀다.



단순한 역전승이라고 말하기엔 KIA에겐 중요한 승리였다.

일단은 5연패를 끊었다. 선발 양현종의 등판으로 무조건 승리했어야 하는 경기였지만 7회까지 끌려다녔다. KIA타선이 상대 선발 로건 베렛에 막혀 답답한 경기가 이어져 6연패의 위기가 왔었다. 하위팀들이 쫓아오는 상황에서 연패는 팀 분위기를 더욱 크게 떨어뜨릴수 있었다. 극적인 역전승으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8회에 역전을 해서 이겼다는 점 자체도 KIA에겐 특별했다. 7회까지 뒤졌던 경기서 역전승을 한 것이 이번이 두번째였기 때문이다. 지난 4월 4일 인천 SK 와이번스전서 2-6으로 뒤지다가 8회초 4점을 내 6-6 동점을 만든 뒤 연장 10회초 이범호의 솔로포 등으로 3점을 뽑아 9대6으로 역전승을 한 이후 2개월여만에 8회 역전극을 만들어냈다. 올시즌 KIA는 뒤지는 상황에서 경기 후반 역전을 하는 경우가 거의 없었다. 그만큼 팀 타선이 지는 경기서 무기력했다는 뜻이다. 올시즌 두번째 8회 역전승이 시즌의 절반이 다됐을 때 나왔다. 이후 경기에서 자신감을 찾을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새 마무리 윤석민에 대한 기대감을 가질 수 있었다. 사실 내용은 그리 좋지는 않았다. 2점차를 지키기 위해 9회초 등판했는데 무려 4개의 안타를 내주고 1실점을 하며 가까스로 승리를 지켰다. 비록 동점, 역전 위기까지 몰렸지만 윤석민이 끝내 막아냈다는 것 자체로도 의미가 있다. 어깨 수술 후 돌아와 세번의 선발 등판에서 3패만을 기록했던 윤석민이 세이브를 기록함으로써 윤석민에게도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줬다. 윤석민이 비록 구속이 최고 144㎞정도 나와 아직 예전의 구속을 찾지는 못했지만 피하지 않고 빠른 승부를 했다는 점은 긍정적이었다. 불펜으로 던지는 것에 적응을 하게 되면 더 좋은 피칭을 할 수 있을 것이란 희망을 줬다. 마무리가 안정되면 분명 KIA의 불펜 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다.

5연패 중에 8회에 역전을 하고 그 승리를 지켜냈다는 것은 최근 부진했던 KIA에겐 모멘텀이 될 수 있는 신호들이었다.

KIA에게 새로운 반등이 시작될까. 긍정적 신호가 나왔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