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라스' 토크神 내린 지석진, 이것이 '조동아리' 맏형 클라스

2018-06-21 08:48:10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커피 한 잔 이면 하루 종일 수다 떨 수 있다는 '조동아리'. 조동아리의 맏형 지석진에게 '토크신'이 내렸다.



2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라디오DJ' 특집으로 꾸며져 지석진, 김제동, 양요섭, 정승환이 출연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지석진의 입담이 폭발했다. 수 없는 이야기를 늘어놓고 웃음을 빵빵 터뜨리며 '라디오스타'를 평정했다.

지석진은 등장하자마자 MC 차태현의 자리를 노렸다. 그는 "영화('신과 함께')도 잘 됐는데 왜 이 프로그램을 하냐"며 "득과 실을 따지면서 프로그램을 택하는데 차태현은 그런 게 별로 없는 것 같다. 내가 저기 앉아도 어색하지 않는 것 같다"고 욕심을 드러냈다.

이후 MC 능력을 보여주기라도 하듯 지석진의 토크는 쉴 새가 없었다. 특히 그의 절친인 유재석에 대한 토크로 시동을 걸었다. 지석진이 "1년에 두 번 정도 김구라와 전화 통화는데 자기 이야기만 하고 끊는다. '대출 있어?', '전세야?', '샀어?' 이런 것만 물어본다 그런데 어느새 다 대답하고 있다"고 말하자 김구라는 "석진이 형이 거침없이 이야기 하는데 유재석 이야기는 극도로 안 한다"고 입을 뗐다.

이에 지석진은 "김구라라는 송신소에 들어가서 오류 전파가 나오면 재석이가 얼마나 슬프겠냐. 김구라를 못 믿는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하지만 이어지는 MC들의 집요한 질문에 유재석의 집이 전세라고 밝힌 지석진은 "이런 말이 김구라에게 들어가면 '유재석이 전세 사는 이유는 이미지 때문이다' 이렇게 된다"고 웃음을 자아냈다.

최고의 MC유재석에 이어 빌보드를 평정한 방탄소년단과의 친분 자랑을 시작한 지석진. "지석진은 리액션이 전혀 없다. 인사를 해도 지나친다. 그런데 코디가 방탄소년단 진과 톡을 하는 것을 봤는데 장문의 글이었다. 왜 우리한테만 쌀쌀맞은지 모르겠다"는 라디오 제작진의 증언에 지석진은 "왜냐면 진의 이름이 석진이다. 김석진. 그 친구와 영혼적인 프러포즈를 느꼈다"고 남다른 우정을 과시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요즘 제2의 신혼을 보내고 있다는 지석진. 그는 아내에게 혼날 대 마다 각서와 반성문을 썼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각서는 부르는 대로 쓰면 된다. 반성문은 내가 머리를 짜내서 써야 해서 각서 쓰기가 더 쉽다. 예전 각서가 생각이 난다. 같은 실수를 반복할 시 모든 재산, 양육권을 포기하고 집에서 나간다고 했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smlee0326@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