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4차미투→국민청원→子불매운동→고소…조재현 추락史(종합)

2018-06-21 08:53:24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배우 조재현이 또 한번 성추행 미투 가해자로 지목됐다.



지난 20일 재일교포 여배우 A씨는 16년 전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2001년 드라마 촬영장에서 처음 만난 조재현이 2002년 연기를 가르쳐주겠다며 공사 중인 남자 화장실로 유인, 힘으로 제압하며 성폭행을 했다고 밝혔다. A씨는 조재현과의 끔찍한 사건 이후 조재현 매니저와 일을 하기도 했지만 심한 정신적 트라우마를 안게 됐고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등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조재현이 성추행 미투 가해자로 지목된 것은 벌써 네번째다. 지난 2월 23일 배우 최율은 자신의 SNS를 통해 조재현의 성추행 사실을 폭로했다. 조재현은 다음날인 2월 24일 "모든 걸 내려놓겠다"며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러나 공영방송 여성 스태프 B씨, 여제자 C씨 등이 연달아 조재현에게 성추행 및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폭로하고 주변 스태프 등의 증언이 뒷받침되며 대중의 분노는 가중됐다. 결국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이 사건으로 조재현은 출연 중이었던 tvN '크로스'에서 불명예스러운 조기 하차를 하는 한편, DMZ 다큐멘터리 영화제 집행위원장직과 교수직에서 모두 물러났다. 자신이 운영 중이었던 수현재 씨어터 등에서도 모두 손을 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사건이 잠잠해지는 듯 했던 시점에서 아이가 둘이나 있는 유부남이 20대 여배우를 성폭행한 것도 모자라 입을 막기 위해 갖은 노력을 기울였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대중의 분노는 다시 한번 솟구쳤다.

벌써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수사를 촉구하는 청원글이 쇄도하고 있으며, 아들 조수훈 씨의 아이스크림 사업 불매 청원까지 등장한 상황이다. 대중은 아버지가 성추문으로 사회적인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에도 피해자를 생각하지 않고 SNS를 통해 꾸준히 아이스크림 사업 홍보를 하는 조씨의 행각에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조재현 측은 "성폭행이 아니라 합의된 관계였다. A씨가 조재현을 집으로 초대한 적도 있다. 오히려 A씨의 모친이 계속 (딸과의 관계를) 알리겠다고 협박해 A씨에게 송금한 돈이 7~8000만 원이다. 더이상 금전을 요구하지 않겠다는 각서까지 받았는데 또 3억 원을 달라고했다. 최근에도 A씨의 친한 변호사가 합의를 하자며 합의금을 요구했다"며 21일 A씨를 공갈 미수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펄쩍 뛰었다.

성추행 및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는 벌써 4명이고, 조재현은 합의된 관계였다는 입장이다. 양측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조재현은 A씨를 향한 법적 공방을 예고했다. 조재현의 초강수가 이미 돌아선 대중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