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2' 헨리, 부다페스트 야경 배경 마지막 버스킹

2018-06-21 14:49:02



헨리의 마지막 버스킹 현장이 공개된다.



22일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2'에서는 스케줄로 다른 멤버들보다 먼저 헝가리를 떠나게 된 헨리의 세미 버스킹 현장이 공개된다.

최근 헝가리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박정현, 하림, 헨리, 악동뮤지션 수현은 라이브 클럽에서의 공연을 마치고 여유를 만끽하는 시간을 가졌다. 멤버들은 헨리의 마지막 밤을 특별하게 장식해주기 위해 야경을 보러 가기로 했다. 네 사람이 찾은 세체니 다리는 세계 3대 야경 스팟으로 꼽히는 장소로, 부다페스트 국회의사당과 어부의 요새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

하림은 세체니 다리 한복판에서 매서운 바람을 피해 공연할 장소를 찾은 후 헨리에게 즉흥 연주를 제안했다. 이에 헨리는 바이올린을 꺼내 하림과 함께 헝가리의 민속무곡 '차르다시'를 연주하며 멋진 하모니를 선보였다. 지나가던 행인들은 걸음을 멈추고 두 사람의 공연을 영상으로 남겼다.

하림은 갑작스러운 제안에도 완벽한 연주를 해낸 헨리에게 "역시 똑똑한 친구다"라고 칭찬하며 흐뭇함을 감추지 못했다. 헨리는 "마지막까지 재밌게 공연할 수 있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해요"라며 훈훈한 인사를 전했다.

부다페스트의 아름다운 야경 속에서 펼쳐진 헨리와 하림의 즉흥 연주는 22일 밤 9시 20분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2'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