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비마다 무너지는 LG 필승조, 대안없는 현실

2018-06-22 10:34:53

LG 트윈스 김지용은 올시즌 5패, 3블론세이브를 기록중이다.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

LG 트윈스가 또다시 불펜진 부진에 발목을 잡혔다.



LG는 지난 21일 청주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다 잡은 경기를 놓쳤다. 불펜진 난조에 스스로 제동이 걸린 셈이다. LG는 7회까지 6-4로 앞서고 있었다. 선발 타일러 윌슨이 7이닝 동안 10안타 4실점의 역투를 펼친 덕분에 전날 패배를 설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8회말 등판한 김지용이 2사 1루에서 대타 이성열에게 직구를 한복판으로 꽂다 중월 투런홈런을 얻어맞고 동점을 허용하더니, 9회말 1사 2루서 나선 마무리 정찬헌은 계속된 2사 2,3루서 송광민에게 끝내기 3점홈런을 내주고 고개를 숙였다. 정찬헌은 직구, 포크볼, 커브 등 자신의 모든 구종을 코너워크를 의식하며 던졌지만, 잇달아 파울을 치며 맞선 송광민의 집요한 타격에 무릎을 꿇었다. 홈런을 내준 공은 143㎞짜리 한복판 직구였다.

이날 현재 3위를 달리고 있는 LG는 상대 전적에서 밀리는 팀이 둘 뿐이다. 두산 베어스에 5패를 당했고, 한화에는 4승8패로 열세를 면치 못했다. 한화를 상대로는 지난 5월 1~3일 대전에서 열린 원정 3연전 스윕을 당했고, 5월 18~20일 잠실 3연전 1승2패, 6월 5~7일 잠실 3연전 2승1패, 이번에 원정 3연전 1승2패를 각각 기록했다. 특히 2위 경쟁을 펼치고 있는 상황에서 당한 이날 끝내기 역전패는 매우 뼈아프다.

불펜진 난조 때문에 패한 경기가 한 둘이 아니다. 5월 2일 대전경기에서는 3-1로 앞선 9회말 정찬헌이 이성열에게 2타점 2루타, 지성준에게 끝내기 안타를 맞고 역전패를 당했다. 5월 18일 잠실 경기에서는 3-3 동점이던 9회초 정찬헌이 4안타를 내주고 1실점해 패전투수가 됐다. 정찬헌은 올시즌 34경기에서 4승3패, 16세이브, 4블론세이브를 기록중이다. 평균자책점은 3.41이다. 다른 팀 마무리 투수와 비교하면 나은 형편이지만, 완벽하게 경기를 끝내는 경우가 적어 불안감은 항상 높다. 무안타 경기가 13경기에 불과하다.

김지용은 이날 현재 35경기에서 4승5패, 11홀드, 3블론세이브, 평균자책점 5.09를 기록했다. 김지용 역시 완벽하게 이닝을 마무리하는 경기가 적다. 무안타 경기가 35경기 중 13경기 밖에 안된다. 사실 김지용과 정찬헌에게 완벽한 1이닝을 기대하기는 무리다.

하지만 LG로서는 이 둘을 빼놓고는 불펜 운영이 어렵다. 마땅히 대안이 있는 것도 아니다. 지난달 23일 복귀한 신정락에게 셋업맨 역할을 기대했지만, 아직 안정감을 주지 못하고 있다. 진해수, 이동현, 최성훈 등 기존 중간계투진도 불안하기는 마찬가지다. LG는 선발진 평균자책점이 4.34로 2위지만, 불펜 평균자책점은 5.22로 7위다. 불안한 불펜이 선발 야구를 망치고 있는 셈이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