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감독 "박경수 연타석포, 승부 결정지었다"

2018-07-12 21:37:01

12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kt 위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 두산 유희관과 kt 금민철이 선발 맞대결을 펼쳤다. 2회 kt 박경수가 두산 유희관을 상대로 만루홈런을 날렸다. 김진욱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는 박경수. 수원=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7.12/

"박경수 연타석포가 승부 결정지었다."



KT 위즈 김진욱 감독이 전반기 마지막 유종의 미를 장식해준 선수단을 칭찬했다.

KT는 12일 수원 두산 베어스전에서 홈런 2방 포함, 6타점을 몰아친 캡틴 박경수와 선발 금민철의 호투를 앞세워 11대4로 승리했다. KT는 선두 두산을 맞이해 3연전 2승1패 위닝시리즈를 거두며 전반기를 마무리했다.

김 감독은 경기 후 "전 선수들이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하겠다는 투지를 불태운 것이 좋은 승부로 이어졌다. 선발 금민철과 불펜으로 나선 고영표가 안정적으로 상대 타선을 잘 막았고, 1회와 2회 박경수의 연타석 홈런이 승부를 결정지었다. 전반기동안 성원해주신 KT 팬들에게 감사드린다. 후반기에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수원=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