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분석]KIA,'병살 남발' 타선부진...후반기엔 살아날까

2018-07-12 21:44:06

사진제공=KIA 타이거즈

KIA 타이거즈가 전반기 마지막을 5연패로 장식하며 씁쓸함을 남겼다.



그것도 '꼴찌' NC 다이노스에게 스윕을 당했다. 그야말로 NC와의 주중 3연전은 맥없이 무너졌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

KIA는 12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NC전에서 3-4로 패했다. 이날까지 타선의 부진은 심각한 수준이었다. 11일 경기에서 단 3안타에 그친 KIA 타선은 이날은 9안타를 때리고도 6안타를 친 NC보다 적은 점수를 냈다. 영양가없는 안타만 남발했다는 의미다.

찬스만 되면 병살타가 나오고 삼진을 당했다.

작전도 먹히지 않았다. 1회 1사 후 우전안타로 출루한 최원준은 히트앤드런 사인을 받고 안치홍의 타구에 3루까지 내달렸다. 하지만 타구는 우익수 나성범에게 잡혔고 나성범의 1루 송구에 최원준은 다시 1루로 돌아오지 못하고 아웃됐다.

1회가 풀리지 않자 경기는 끝까지 풀리지 않았다. 2회 1사 만루에서 김민식이 적시타로 선취점을 얻었지만 김선빈은 병살타로 이닝을 끝내버렸다. 3회 이명기가 오랜만에 2루타로 출루했지만 후속타자들이 삼진과 뜬공으로 힘없이 물러났다.

2-4로 뒤진 8회 KIA는 절호의 기회를 맞았다. 무사 2,3루에서 안치홍은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한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이어진 1사 1,2루에서 유민상이 병살타를 날려 또 다시 천금과 같은 기회를 버렸다.

불펜은 6회부터 8회까지 김윤동과 임기준이 무실점으로 잘 막아냈다. 하지만 타선이 터지지 않으니 도리가 없었다.

창원=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